서어리 기자, 카톡 일방통보 직격 '곤혹' - 시선뉴스
서어리 기자, 카톡 일방통보 직격 '곤혹'
서어리 기자, 카톡 일방통보 직격 '곤혹'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8.03.12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를 향한 직격탄을 던졌다. 그는 서어리 기자와 주고받았다는 카카오톡(이하 '카톡') 메시지를 직접 공개,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다.

서어리 기자는 보도에 앞서 지난 6일 밤 '미투' 폭로를 언급하며 "내일 오전 기사 나가는데 그 전까지 해명해 주셔야 한다"라고 카톡 메시지를 보냈다는 정 전 의원의 주장이다. 이에 그는 "이게 무슨 헛소리냐"라며 "사실과 무관한 기사를 쓰면 법적 조치할 것"이라고 답했다는 전언.

서어리 기자 (사진=YTN 화면 캡처

카톡 내용만을 놓고 봤을 때 서어리 기자의 취재 태도에는 적지 않은 비판의 여지가 있다. 제대로 해명할 기회도 주지 않은 채 당황해 하는 정 전 의원의 반응을 그대로 기사화한 것으로 보이기 때문. 서어리 기자가 피해자에 비해 가해자 취재를 심도있게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날 경우 대중의 질타를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 가운데 여전히 프레시안 측과 서어리 기자의 공식 입장은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닫기

무비레시피 오늘 이 영화 어때요?
시선뉴스TV 당신의 품격을 높여줄 지식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