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컷TV] ‘핫해하태’ 이번 주 TV속 장면 ‘동상이몽2’, ‘라디오스타’, ‘해피투게더3’ - 시선뉴스
시선뉴스
상단여백
여백
HOME 시사 시사·교양 5번 박스
[세컷TV] ‘핫해하태’ 이번 주 TV속 장면 ‘동상이몽2’, ‘라디오스타’, ‘해피투게더3’
  • 보도본부 | 김병용 기자
  • 승인 2018.03.11 10:58
  • 댓글 0

[시선뉴스 김병용] 2018년 3월 5일~ 3월 9일 TV 속에선 어떤 장면들이 시청자들을 즐겁게 했을까? 3월 5일 방송된 ‘동상이몽2’에서는 최수종-하희라 부부의 서로를 위하는 마음이 방송돼 시청자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이번 주 놓치지 말아야 할 핵심 명장면들! 읽고 나면 본편을 보고 싶은 시선뉴스 세컷 리뷰를 펼쳐 보인다.

첫 번째 명장면,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최수종을 감동시킨 하희라의 소원

[사진/'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캡쳐]

3월 5일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최수종-하희라 부부가 라오스 여행을 떠난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최수종-하희라 부부는 라오스 푸시산에 올라 아름다운 일몰을 바라보며 소원을 빌었다. 하희라는 “항상 건강하게, 아프지 않고 사는 날 동안 함께”라고 소원을 빌어 남편 최수종을 감동하게 했다. 이어 “나중에 언제가 됐든 오빠와 함께 이런 일몰을 다시 보는 것이 내 소원”이라고 말했다.

여행 마지막 날, 최수종은 “아내 덕분에 즐거운 여행을 할 수 있었다”며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하희라는 “감사해줘서 감사해요”라고 답해 남편 최수종을 울컥하게 했다. 또한, 최수종은 아내를 위해 라디오에 사연을 보낸 이벤트 일화를 공개하며 아내에 대한 애정을 과시해 시청자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두 번째 명장면, ‘라디오스타’ 과거 아비가일과 썸 탄 사실 공개한 샘 오취리

[사진/'라디오스타' 캡쳐]

3월 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샘 해밍턴, 샘 오취리, 빅스 엔, 셰프 샘킴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MC들은 샘 오취리에게 ”여자친구가 없느냐”라고 물었고, 이에 샘 오취리는 없다고 답했다. 그러자 김구라는 샘 오취리가 과거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했던 파라과이 출신 미녀 방송인 아비가일과 썸을 탔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당황한 샘 오취리는 “잘 안 됐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샘 해밍턴은 “얼마 전에 아비가일이랑 같이 촬영했는데 아직 감정이 좀 남아있는 것 같다”라고 덧붙여 샘 오취리를 당황스럽게 만들었다. 이어 김구라가 “아비가일 예쁘다”라고 칭찬하자 샘 오취리는 “너무 아름답고 목소리도 예쁘다”라고 수줍게 말해 시청자의 웃음을 자아냈다.

세 번째 명장면, ‘해피투게더3’ 유재석 ‘둘째 임신’에 폭발한 조동아리의 웃음 폭탄

[사진/'해피투게더3' 캡쳐]

3월 8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는 최근 ‘둘째 임신’ 소식으로 화제를 모았던 유재석이 이와 관련해 소감을 밝혀 세간의 이목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는 20년 절친 조동아리 형들이 유재석에게 짓궂은 질문을 던져 시청자의 웃음을 자아냈다. 먼저 박수홍이 “결혼 10년 차인데도 불구하고 여전히 금슬이 좋다는 얘기 아니냐?”며 유재석을 난처하게 만들었고, 이에 지석진은 “박수홍은 애기 한 명도 없는데 갱년기가 왔다”며 박수홍에게 굴욕을 안겨 시청자의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유재석은 ‘둘째 임신’을 축하해준 모든 사람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해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 이어 유재석은 ‘둘째 임신’에 대한 아들 지호의 반응을 공개해 시청자의 시선을 끌었다. 유재석은 “지호가 펑펑 울었다”며 부모님의 사랑을 빼앗길까 봐 무서워하는 첫째 아들의 대해 안타까운 심정을 밝혔다. 이어 “요즘은 지호도 받아들이고 동생이 태어나길 기대하고 있다”고 전해 시청자의 마음을 따뜻하게 했다.

‘동상이몽2’에 출연한 최수종-하희라 부부는 서로를 존중하는 마음으로 자신들의 사랑을 더욱 단단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서로를 존중하는 마음은 시간이 아무리 흐르더라도 변치 않는 사랑을 유지시켜 준다는 것을 이 부부가 보여주었다. 이번 주도 존중하는 마음으로 가족, 연인과 잘 마무리하기를 바란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