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스마트 포투 카브리올레
[시승기] 스마트 포투 카브리올레
  • 보도본부 | 라이프팀
  • 승인 2014.02.27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지만, 건방진 카브리올레

스마트 포투 카브리올레 시승기


작은데, 뚜껑도 열리고 재미난 녀석을 시승했습니다. 스마트 카브리올레. 가격도 절대 저렴하지 않은 2,790만원(VAT 포함). 게다가 두명밖에 못타고, SMG 방식의 미션은 익숙치 않은 자에게는 꿀렁임과 함께 불편함을, 무파워핸들은 자연스럽게 팔근육은동을 시켜주며, 풍절음도 많이 들리는 불편하고 쬐끄만 차. 스마트 포투 카브리올레.

그런데, 진짜 재밌습니다. 그런데, 비싸고 불편합니다. 그럼 한마디로 이 차를 평가하면 뭐냐?

*손가락 표시를 눌러~더 많은 분들에게 공유해주세요~*

"돈 없으면 타지마."

"돈 많은데, 진짜 재미를 아는 놈만 타는거야. 건방지지만, 돈 없고, 운전재미도 뭣도 모르면 짜져"

 

여러분들이 돈*랄을 하시면, 제가 아래에서 줍겠습니다.

스파이더맨은 절대 이런차 못사.

전 이차의 디자인이나 편의사항보다는, 왜 이차의 가격을 이해해야 하는지, 이 차는 어떻게 타고,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지 설명하겠습니다.

 

진짜 운전의 재미를 아는 사람만 느낄 수 있는 스마트 포투의 가치를 아는 사람은 몇 안될겁니다. 조금 더 편한걸 원한다면, 피아트500 을 사면 됩니다. 하지만, 이차는 이차만의 매력이 있습니다.

일단.

작아요.

 

국내 경차 모닝(뉴모닝) 보다도 더 작은 모습을 보여줍니다.

어찌나 작던지...

스마트 포투 한번 보고,

내 바지좀 보고..

또 스마트 보고..

.....

넘어가죠.

 

평소 주차장에서 있으나마나 한 주차자리에 스마트 포트 카브리를 넣어봤습니다.

모닝이나, 스파크도 들어가긴 하지만, 이것처럼 널널한 주차공간이 생기는 건 처음입니다.

병*같은 주차장.. 있으나 마나 한 공간은 왜 만들어서.. 앞자리에 길이가 좀 긴 차가 있으면 경차라고 해도 주차하기 애매합니다.

전 잘 하지만.

 

네이버 웹툰에 '놓지마 정신줄' 이란 만화가 있는데,

거기에 나오는 캐릭터 중 하나인 안젤리카가 생각납니다.

저만 그런가 봅니다.

뭐냐면요,

 

나 남자야.

뭔가 생긴게 닮은거 같아요. 제 개인적인 생각이고..

눈, 코, 입, 머리모양(컬러) 가... 그냥 느낌이.

 

일단 간단하게 외관을 살펴봅니다.

1세대의 땅콩모양 헤드램프에서 조금 매끄러워진 디자인으로, 차 크기에 비해서 크지도 작지도 않은 적당한 사이즈의 헤드라이트입니다.

 

그리고, 진짜 작아서 사람들이 많이 쳐다보면서 이렇게 묻습니다.

"이거 전기차예요?"

그러면, 저는 엑셀을 좀 밟아서 후*시를 줍니다.

그리고 아니꼬운 표정 20% + 이제 알았냐? 멍청아? 표정 30% + 에휴... 표정 50% 를 지어줍니다.

 

스마트 포투는 딱 도시에서 타기 좋은 차량입니다.

그리고, 이거 엔진 어디있냐면요,

 

아참, 이건 안개등

 

이렇게 앞쪽에 레버를 살짝 당기고..

 

양쪽껄 다 재껴주고 그걸 살짝 밀면, 앞이 본넷이 살짝 뜨는데,

 

이렇게 열면!!

 

엔진이 없어.

 

워셔액, 뭐 이런게 있음돠.

엔진이 어딨냐구요?

 

뒷쪽 트렁크를 열어재끼고,

 

커버를 치마 들추듯 섬세하고 흥분되는 손길로 들추면,

 

신고 좀 하지마.

내가 뭐 음란블로거야?

암튼, 커버를 들추면,

 

미쓰비시 3기통 1,000cc 터보엔진이 똻! 하고 들어가 있음돠.

이거 이거 물건입니돠.

터빈이 망가지는 것도 별로 없을 정도로 내구성도 좋다고 하더군요.

정비성은 사실 조금 떨어지는 구조입니다.

보셨죠?

RR 구동 차량입니다.

자, 이제 이걸 포르쉐처럼 타면 됩니다. RR 을 느끼면서 막막 밟으면...

안됩니다. RR 방식인데, 재밌긴 한데 포르쉐랑은 달라요.

암튼, 도시에 딱!

정말 이런길 지나가도 되나~ 싶을 정도로 다녀도 문제없을 정도로!

 

진자 쪼그만 스마트 포투의 광고를 보면, 느낌이 한방에 느껴집니다.

진짜 구석구석 잘 다닙니다.

 

앞타이어는 155/60/15

뒤는 175/55/15 로 되어 있으며,

휠 모양을 보시면, 따로 휠을 바꾸끼우기 상당히 힘듭니다.

아니, 휠을 찾기가 힘들겁니다. 3홀이거든요.

 
 

스마트 포트 카브리올레의 외관을 마저 살펴보겠습니다.

사실 작아서 뭐 구석구석 찾아보기보다는 이 차의 느낌을 설명해주는게 더 좋을 것 같습니다만,

일단 구경 좀 해야죠.

 

마치 컨버스 운동화를 보는 느낌의 스마트포투는 정말 딱 2명만 탈 수 있는 사이즈로 폭도 좁고, 길이도 작고 그렇습니다.

뻥 20g 보태면, 일반 주차장 라인에 두대를 나란히 세울 정도입니다.

 
 

카브리올레 모델답게 루프 프레임을 떼어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뒤로 접히는 방식은 저렇습니다.

 

이렇게 트렁크에 따로 보관해도되고, 여기 말고, 트렁크 선반에 따로 프레임을 보관할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카브리올레는 물 안새나?

해서, 셀프세차장에 들렀습니다.

이런 소프트탑의 카브리올레는 기계세차에 들어가면 안됩니다. 루프 망가져요.

어차피 폭이 좁아서 세차장 에 못 들어갈 것 같지만,

 

물은 안샙니다.

시승하는 도중에도 절반정도의 날에 비가 왔지만, 다니는데 전혀 지장이 없었습니다.

다만, 관리가 조금 까다로워 보입니다. 혹시나 테러당하지는 않을까,

때를 어떻게 지워야 하나. 드라이클리닝 되나? 등등등... 루프를 열고 다니는 개방감은 정말 뛰어나지만, 그런 걱정도 함께 따릅니다.

그러니깐, 돈 없으면 타면 안되는 차입니다.

하지만, 이게 다가 아닙니다. 왜 이차를 만만하게 보면 안되느냐!

 
 

익숙해지면, 정말 재미있는 미션. 하지만, 처음엔 정말 어색한 미션.

SMG 방식의 5단 자동미션을 사용하는데, 오토로 놓고 다닐때, 변속하는 타이밍에 엄청난 꿀렁임을 맛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이 차는 자동미션이지만, 수동모드로 타야만 합니다. 그래야 부드러운 변속을 할 수 있으며,

그게 익숙해지면, 도심에서 웬만한 차를 추월하는건 우스운 일입니다.

 

3기통 터보엔진으로 84Ps(5,250rpm), 12.3kg.g(3,250rpm) 으로 운전자의 센스있는 미션조작만 이뤄지면,

50km/h 까지는 정말 순식간에 가속을 하게 되는데,

차가 작아서 무시하는게 아니라, 이게 뭔차인지 모르기 때문에 비쌀까봐 잘 비켜주는 편입니다.

비싸보이니깐.. 일단 뚜껑 열리는차 = 비싼차

 

참고로, 스마트 포투 카브리올레의 제로백은 10.7초.

모닝의 13초에 비하면 상당히 빠른 편입니다.

 

스티어링휠 조작감은 정말 힘듭니다.

왜냐면, 요즘의 파워스티어링휠에 익숙한 사람들이라면, 정말 '무겁게' 느껴지기 때문입니다. 파워스티어링휠이 아니라서 말이죠.

대신, 차량의 무게가 830kg 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스티어링휠 조작이 어렵다고 느껴지는 것은

주차할 때 뿐입니다.

하지만, 무겁기 때문에 속력을 내도 안정적인 주행을 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으로 변합니다.

 

그리고, 카브리올레 모델이기 때문에 뛰어난 개방감을 느낄 수 있는데,

겨울엔 겁나 춥고, 머리가 날리는게 좀 흠이라면 흠입니다.

그래도 그 상쾌한 기분..

느껴보지 않은 사람이라면 모를겁니다.

 

스마트 포투의 계기판은 이렇게 단순하게 생겼습니다.

그냥 속도계.

계기판에는 160km/h 까지 적혀있는데, 120km/h 넘어서는 순간 엄청난 풍절음과 함께

"더 달리면 뭔가 불안해.."

라는 생각이 들어서 자연스레 120km/h 를 넘지 않게 됩니다.

전 140km/h 까지 달려봤는데, 뭔가 불안불안해지더라구요. 일단 차가 너무 가벼운게 무섭습니다.

옆에 큰차가 지나가면 휘청이니깐요.

 

그리고, rpm 게이지는 이렇게 게눈마냥 시계랑 가운데에 있습니다.

초기형에는 이런것도 옵션이었다는데..

요거 참 귀엽게 생겼습니다.

처음에는 터보엔진이어서 부스트압 보는 게이지인가 했는데, 그냥 시계.

 

브레이크는 전륜에는 디스크방식, 후륜에는 드럼방식의 브레이크를 사용하며,

브레이크 페달은 밟는게 아니라, 미는 방식입니다.

여기서 잠깐!


스마트는 알고 타야 재미가 배가 되는 차량입니다.

처음에는 브레이크가 어색하고 이런 생각이 들겁니다.

"더럽게 불편하네"

그런데, 이 스마트라는 차량이 작기 때문에 저런 브레이크를 사용할 수 밖에 없는 겁니다.

일반 브레이크를 사용하면 어떻게 되냐구요?

잭나이프라고 들어보셨나요? 뒤가 들리면서 꽂듯이 브레이킹이 되어 상당히 위험해집니다. 그래서 밟는 방식이 아니라, 미는 방식의 브레이크 페달을 쓰는 겁니다.

다 이유가 있어서 그렇게 만든거랍니다. 거기에다가 승차감은 더럽게 딱딱하지, 그런데 그렇지 않으면 롤링 생겨서 차 울렁울렁거리다가 승차감 더 개판되고, 사고날 것처럼 위험해지지, 등등..


모르고 타면

"돈주고 이차를 왜 사?"

가 되는거고, 알고 타면

"진짜 재밌는 자동차다! 돈 있는 남자면, 이런거 하나쯤 타봐야 하는구나"

라는 생각이 드는 겁니다.
 

 

차가 좀 높은 편이어서 타고내리는데 어려움은 전혀 없습니다.
 

 

리어에 엔진이 있기 때문에, 엔진을 식혀주기 위한 구녕이 하나 있어요.
 

 

공조기는 정말 이렇게 심플하게 생겼습니다. 조작하는데 그렇게 어렵지 않아요.

처음 이차를 탈때 알아야 할 것은, 브레이크방법, 미션조작방법, 무파워스티어링휠을 돌리기 위한 팔힘.

이게 전부인 것입니다.

물론, 더 많은 내용을 알면 더 더 더 재밌습니다.
 

 

오디오는 기대하지 마시길. 작은차에 방음이 되겠습니까?
 

 

스파크가 엄청나게 커보이는 마법에 걸린 스마트.
 

 

글러브 박스는
 

 

진짜 글러브만 들어가는 사이즈

뭘 바래요? 글러브 박스는 원래 작은거예요.(글러브 넣고 다니라고 해서 글러브 박스인거예요.)

Qm3 이런게 변태같이 큰거지, 글러브박스에 뭘 넣고 다니시려고 큰걸 바라시는지?
 

 

문제의 그 변속기.

적응하는데 4시간이 걸렸다.

하지만, 적응하고 나니.. 이렇게 재미난 녀석이었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패들쉬프트도 있어서 수동모드로 운전을 해도 전혀 불편함이 없습니다.
 

 

그래도 손으로 돌리는 창문이 아니라서 다행!!
 

 

문짝은 좀 얇습니다.

차가 작지만, 실내공간은 확보해야 하니,

작은차 큰기쁨을 위해 어쩔 수 없는거죠.

그리고,
 

 

트리디온 세이프티 셀 구조로 되어있는 스마트는 작은차라고 위험할거다라는 생각을 아예 깨버립니다.

정말 튼튼한 구조로 트리디운 세이프티 셀은 충돌시 차체 변형을 막고, 충돌 에너지를 효과적으로 흡수해서 탑승자를 보호합니다.

응?

카브리올레 모델도 그런거야?

카브리올레 모델은 쿠페모델처럼 루프까지 이어지지 않았기 때문에 조금 걱정스럽지만, A 필러가 일반 쿠페모델대비 더 두껍습니다. 그렇게 해서 탑승자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한다고 하더라구요.

여기서 잠깐, IIHS(미국 고속도로 보험협회) 에서 테스트한 내용을 알려드리죠.

(해당 영상은 블로그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어떻습니까? 생각보다는 꽤 안전하지 않습니까?

트리디온 셀이 스마트가 가진 특징 중에 하나로, 탑승자의 안전을 얼마나 생각하고 있는지 알게됩니다.

그리고, 스마트 차량의 85% 는 모두 재활용이 가능하며, 외관등의 부품은 모두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로 되어있습니다.

지구환경을 지키고, 재미를 즐기려면 이만한 차도 없습니다.

참고로, 연비는 일반 시내주행시에는 13km/L 정도, 고속도로 주행시에는 20km/L 정도 나왔습니다.

연료탱크 용량은 30리터.
 

 

장점

작은차 큰기쁨!! 주차공간 확보에 큰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될 정도의 매력있는 사이즈는 주차스트레스에서 벗어나게 해준다. 또한, RR 터보엔진(미쓰비시엔진)이 도심에서 뛰어난 초반가속으로 주변차량 민망할 정도로 추월하며 다닐 수 있고, 쫄깃한 코너링과 서스펜션(프론트 맥퍼슨 스트럿, 리어 드 디온 방식)은 이 차를 더욱 안전하게 만드는 동시에, 재미나게 만들어준다. SMG 방식의 미션은 초반적응만 잘 한다면, 운전의 재미를 만끽할 수 있고, 루프를 열고 다니다 보면 재수없게 새똥 맞을 수도 있겠지만, 뛰어난 개방감이 막힌 가슴의 답답함을 뻥 뚫어준다. 아참, 경차혜택 받는다. 엔진이 바로 뒤에 있어서 엔진사운드와 함께 내가 하나가 되어 주행하는 느낌이고 ,정차시에도 거친 엔진음이 운동을 한참하고 난 후에 거친 숨을 고르는 느낌에 흥분이 가시지 않는다. 하지만, 그 소리가 스트레스가 될 수도 있다. 시끄러우니깐.


단점

비싸다. 이 돈이면 피아트500 을 살 수 있다. 피아트 500이 더 편하다. 그런데, 스마트는 재미있다. 돈 없으면 사지 말아라. 딱딱하다. 미션적응 실패하면, 불편하다고 툴툴거리면서 3개월만에 중고로 팔수도 있다. 어설프게 도전하지 말아라. 스마트에 대한 이해없이 이 차를 귀엽고, 개성있다고 샀다간 낭패본다. 정말 차 좋아하면 사라. 고속도로 달리기에는 힘들다. 도심에서 타기 좋다. 휠 사이즈가 작다보니, 거지같은 도로를 만나게 되면, 타이어가 작다보니 충격이 크다. 세금을 어디에 쓰는지 구청에 따져라.
 

 

주의점.

이 차를 이해하고 타야 진가를 알 수 있다.

SMG 방식의 미션은 경쾌한 주행을 위한 선택이었다. 이것을 이해하지 못하고, 미션울렁임이 있다고 불평한다? 사지 말아라. 돈없다고 티내는거다. 수동기반으로 타야 하며, 이를 이해하지 못한다면, 스마트를 절대 이해하지 못할 것이다. 브레이크 방식 또한 처음에는 불편하다고 하지만, 이도 어쩔 수 없는 안전을 위한 선택이며, 승차감이 딱딱하다고 느끼는 것 또한 안전을 위한 선택이라는 점을 이해해야 한다. 그게 싫다면 모닝 터보를 사면 되겠다. 승차감이 딱딱하게 세팅된 것은 경쾌한 주행과 동시에 안정성 확보를 위한 선택이다. 이차는 작다. 따라서, 더 안전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서스펜션 세팅이 하드한 것 뿐이다. 스티어링휠이 파워 스티어링휠이 아니라서 무겁다 불평한다? 작은차에 파워스티어링휠을 집어넣을 공간이 어디있겠는가? 이 또한 어쩔 수 없는 스마트를 위한 선택이다.

이를 모두 이해했고, 불편함을 어느정도 감수할 각오가 되어있고, 돈이 있다면 스마트는 당신의 인생을 더욱 재미나게 만들어줄 것이 분명하다.


알고 타면 더 재미난 차! 스마트 포투!


모르고 타면,


그냥 니가 바보.


[출처] [시승기] 스마트 포투 카브리올레 - 돈없으면 타지마.|작성자 아스피린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