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말] 금수저가 아닌 사람들을 위해 - 시선뉴스
시선뉴스
상단여백
무비레시피 영화를 요리합니다.
여백
HOME 지식·정보 감성플러스 따뜻한 말 한마디
[따말] 금수저가 아닌 사람들을 위해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8.02.07 17:59
  • 댓글 0

[시선뉴스 박진아 / 디자인 이정선] 금수저란 부모의 재력과 능력이 굉장히 좋아 아무런 노력과 고생을 하지 않음에도 풍족함을 즐길 수 있는 자녀들을 지칭 합니다.

취업이 잔인하리만큼 어렵고, 취업이 된다고 하더라도 그리 희망적이지 않은 시대. 안타깝지만 ‘헬조선’이라 불리는 우리의 현실입니다.

사실 과거나 지금이나 삶을 살아가는 것은 그렇게 녹록하지 않습니다. 우리의 할아버지 시대도 그러했고, 우리의 아버지 세대도 그랬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이 좀 더 힘들게 느껴지는 이유라면, 소위 ‘개천에서 용 나기’가 갈수록 쉽지 않기 때문일 수 있습니다. 쉽게 말해 아무리 노력한다고 한들... 더 나아지는 것이 힘들다는 거죠.

금수저가 아닌 사람들을 위해 무슨 말을 할 수 있을지, ‘어떤 말을 한다고 하더라도 그게 위로가 될까?’라는 고민이 컸습니다. 그래서 저는 <반인정 반충고>를 해보려고 합니다.

아이러니하지만 사람은 본래부터 서로 다른 위치에서 태어나기도 하지만 같은 조건에서 태어나기도 합니다.

석유가 많이 나는 나라에서 태어나는 사람과 석유가 한 방울도 나지 않는 나라에서 태어난 아이가 전자에 속하겠죠. 하지만 사람이라는 조건으로 보고 듣고 먹을 수 있으며 공부해서 발전할 수 있는 가능성이 같다는 것은 후자에 속할 겁니다.

저는 과감히 전자에 대해서는 인정 하라고 말 합니다. 우리가 말 하는 최상급 금빛 금수저, 사실 따라가기 쉽지 않습니다. 바늘로 찌르기만 해도 석유가 나오는 집안의 친구를 어떤 방법으로 따라갈 수 있을까요. 물론 가능성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희박하다는 표현으로 현실을 정확하게 인정하는 것이 옳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그 친구들을 제외한다면 동등한 위치라고 볼 수 있습니다. 나와 그 친구들은 충분히 나의 노력으로 싸워볼만 한 상대가 되는 거죠.

By nature, men are neatly alike; by practice, they get to be wide apart. (인간은 선천적으로 거의 비슷하나 후천적으로 큰 차이가 나게 된다.) - Confucius(공자) -

공자가 살던 시대에도 금수저는 존재했을 겁니다. 금수저라는 단어만 없을 뿐이죠. 공자의 이 말이 모든 사람들에게 해당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제가 말 한 후자에는 속할 수 있지 않을까요?

설사 내가 금수저는 아니라고 하더라도, 나의 노력으로 만들어진 후천적 능력으로 남들보다 더 뛰어난 사람이 될 수 있다는 것. 모두 동의할 수밖에 없지 않으신가요? 만약 이 말까지 부정한다면, 그 사람은 스스로가 그 노력조차 하기를 원하지 않는 비겁한 사람이 아닌지 반성해 봐야 할 것 같습니다.

하루에도 수십번씩 찾아오는 좌절과 이질감. 그리고 성공한 사람들과의 간극. 이제는 인정과 노력을 통해 나를 더 발전시키는 사람이 되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오늘은 그런 날~ 인정 반, 노력 반이 되어 보는 날~

By nature, men are neatly alike; by practice, they get to be wide apart. (인간은 선천적으로 거의 비슷하나 후천적으로 큰 차이가 나게 된다.) - Confucius(공자) -

※ 따말은 따뜻한 말 한 마디의 줄임말로 명사들의 명언, 드라마와 영화 속 명대사 등을 통해 여러분에게 힘이 되고 감성을 심어주는 시선뉴스의 감성 콘텐츠입니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보낸 우리 모두에게 따뜻한 말 한마디 건네는 것은 어떨까요? 시선뉴스는 우리 모두의 행복을 응원합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