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영동 대공분실’ 사건 폭로한 두 교도관 이야기 진실은? - 시선뉴스
‘남영동 대공분실’ 사건 폭로한 두 교도관 이야기 진실은?
‘남영동 대공분실’ 사건 폭로한 두 교도관 이야기 진실은?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8.01.12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류지연 기자] 남영동 대공분실 사건을 폭로한 교도관들에게 이목이 쏠린다.

지난 2012년 서울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 고 박종철 열사 25주기 추도식에서 ‘물고문 사건’이 외부로 알려지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던 안유 보안계장과 한재동 교도관이 소개된 바 있다.

1987년 1월 14일 박종철 고문 치사 사건 직후 치안본부는 “책상을 탁 치니 억하고 죽었다”며 ‘단순 쇼크사’로 몰아갔다. 이후 물고문 사실이 드러나자 고문에 관여한 경찰관 2명을 구속하는 선에서 남영동 대공분실 사건을 덮으려고 했다.

(사진=MBC 뉴스데스크 화면 캡처)

당시 이들이 수감된 영등포구치소 보안계장 안씨는 이를 조직적으로 은폐하는 과정을 목격했다. 이에 안씨는 마침 같은 구치소에 수감 중이던 이부영 전 국회의원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당시 교도관이던 한씨는 이 전 의원의 쪽지를 외부에 전달하는 역할을 수행했다.

쪽지를 전달받은 천주교 정의구현 전국사제단 고 김승훈 신부와 함세웅 신부는 그해 5월 18일 5·18광주항쟁 희생자 추모미사에서 조작 사실을 폭로했다. 그 사회적 분노는 6월 항쟁으로 이어지게 됐다.

사실상 두 교도관의 폭로가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벌어진 고 박종철 고문 치사 사건의 전말을 밝히는 기폭제가 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닫기

무비레시피 오늘 이 영화 어때요?
시선뉴스TV 당신의 품격을 높여줄 지식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