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일가족 살해범·아내, 마지막 '명품' 쇼핑이 주는 의미 - 시선뉴스
용인 일가족 살해범·아내, 마지막 '명품' 쇼핑이 주는 의미
용인 일가족 살해범·아내, 마지막 '명품' 쇼핑이 주는 의미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8.01.12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경기도 용일 일가족 살해범 김모 씨와 아내 정모 씨가 도피 직전 명품 브랜드를 쇼핑한 그 의중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들은 뉴질랜드로 도피하기 직전까지 수백만원어치 쇼핑을 한 것으로 알려진다. 인천공항 면세점에서 쇼핑한 물품은 명품 프라다 가방, 페라가모 지갑 등이다. 이들 부부는 뉴질랜드에 도착한 이후 벤츠 SUV를 구입하고 가구를 들이기도 했다. 이는 새 인생을 시작하겠다는 이들의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사진=SBS 화면 캡처

용인 일가족 살해범 김씨가 범행 전 수천만원에 달하는 빚에 시달렸다는 점에서 이번 범행은 경제적 고립을 벗어나기 위한 존속살해라는 강한 의심을 샀고, 결국 이는 현실이 됐다.

용인 일가족 살해범 김씨는 11일 뉴질랜드에서 한국으로 넘어와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김씨의 구체적인 범행동기와 아내와의 공모사실 등을 밝혀내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

닫기

무비레시피 오늘 이 영화 어때요?
시선뉴스TV 당신의 품격을 높여줄 지식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