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뉴스
상단여백
무비레시피 영화를 요리합니다.
여백
HOME 다큐멘터리 기억 [memory, 記憶] 8번박스
[10년 전 오늘] 석면 피해 근로자, 첫 손해배상 판결
  • 보도본부 | 김지영 기자
  • 승인 2017.12.04 07:58
  • 댓글 0

[시선뉴스 김지영] 
평범한 일상일 수도, 특별한 날일 수도 있는 오늘, 10년 전 오늘에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10년 전의 이슈를 통해 그날을 추억하고 반성해 보는 시간을 가져본다.

[사진/위키미디어]

10년 전 오늘인 2007년 12월 4일에는 석면에 노출돼 숨졌던 근로자에 대해 법원이 첫 손해배상 판결을 내렸습니다.

부산의 한 석면 방적공장에서 일했던 원 모씨는 암의 일종인 악성중피종으로 2년 간 투병생활을 하다 2006년 46살의 나이로 숨졌습니다. 

원 씨의 유가족은 회사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재판부는 회사 측에서 작업장의 방진과 집진시설을 제대로 작동시키지 않아 석면 분진을 방치했다고 판단했습니다.

이에 법원은 유가족에게 1억 6천여 만 원을 지급하라는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습니다. 당시 판결은 국내 첫 석면피해 소송이어서 큰 관심을 샀습니다. 

김지영 기자  mellow0311@sisunnews.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