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뉴스
상단여백
무비레시피 영화를 요리합니다.
여백
HOME 인포그래픽 사회·문화 3번 박스
적십자의 아버지, 최초의 노벨 평화상 수상자 ‘앙리 뒤낭’ [인포그래픽_세계인물편]

[시선뉴스 김지영/디자인 이연선]

▶ 앙리 뒤낭 (Jean Henri Dunant)
▶ 출생-사망 / 1828년 5월 8일 – 1910년 10월 30일
▶ 국적 / 스위스
▶ 활동분야 / 사회 활동가, 사업가, 작가
▶ 수상 / 노벨 평화상(1901년)

국제적십자운동을 창시한 스위스의 인도주의자. 최초의 노벨 평화상 수상자이기도 하며 그의 생일인 5월 8일은 적십자의 날로 지정되어 매년 기념하고 있다.  

-부모의 영향을 받은 앙리, YMCA 창설에 참가하다
앙리 뒤낭의 아버지는 제네바 시의회에서 의원으로 활동했으며, 어머니는 개신교 신자였다. 앙리의 부모는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는 이들로 아버지는 제네바의 고아 수용소 자혜국장을 역임할 뿐 아니라 소년원에서 자원봉사를 했다. 어머니 역시 고아원 등에서 봉사활동에 힘썼다.앙리는 이런 부모의 영향을 받아 청소년기부터 환자와 가난한 사람들을 돕는 데 관심이 높았으며 또한 그런 사람들을 구호하는 데 힘썼다. 그리고 그는 친구들끼리 빈민구호단체를 결성하였는데 이 단체는 1852년 11월 30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창설된 기독교 청년회 YMCA(Young Men's Christian Association)로 발전하기에 이른다.

-제분회사 설립과 경제적 어려움
앙리 뒤낭은 아버지로부터 경제적 도움을 받아 활동하였는데 곧 그 한계에 부딪힌다. 그러던 중1853년 스위스 뤼랑에소테은행에 입사한 그는 아프리카 알제리로 갔으며, 그곳에서 식민지 경영이 엄청난 이익을 창출하는 것을 목격하게 된다. 앙리는 은행을 그만두고 알제리 땅을 사들여 지역주민의 빈곤 퇴치를 위한 제분회사를 설립한다. 하지만 그가 기대했던 것과는 달리 사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고 결국 자금난으로 어려움에 처한다.

-사업가에서 사회활동가로 삶이 바뀌다
자금난으로 궁지에 몰린 뒤낭은 이탈리아 통일전쟁 때, 당시 알제리를 식민 통치하고 있던 프랑스 황제인 ‘나폴레옹 3세’에게 도움을 청하기 위해 그에게로 향한다. 하지만 북이탈리아 전선에서 전쟁을 지휘하고 있는 나폴레옹 3세를 만나기란 쉽지 않았고, 결국 만나지 못한 채 돌아오게 된다. 그리고 돌아오는 길에 앙리는 솔페리노 격전에서 발생한 수만 명의 사망자와 부상자를 보게 되었고 이를 그냥 지나칠 수 없었던 그는 사업을 제쳐두고 부상자 구호에 참가한다.

-적십자를 창립하다
솔페리노 격전에서의 경험은 이후 앙리가 집필한 《솔페리노의 회상》(1862년)에 실렸다. 이 책에서 그는 전시의 부상자 구호를 위한 중립적 민간 국제기구 창설의 필요성을 역설하였다. 이 제안은 유럽 각국으로부터 큰 호응을 받아 1863년 국제적십자위원회가 창설된다. 다음해인1864년에는 앙리의 고향인 스위스 제네바에서 정치, 종교, 이념의 중립성 유지, 국적에 구애받지 않는 구호활동을 원칙으로 하는 제네바 협약이 체결된다. 전쟁터에서 부상자를 돌보는 이들의 활동을 방해하거나 공격해서도 안 되고 중립성을 인정한다는 내용을 명문화했다. 그리고 흰 바탕에 붉은색 십자가를 새겨 넣은 상징을 표시하도록 하였다.

- 제1회 노벨 평화상을 받다
적십자활동을 통해 전 재산을 모두 써버리고 국제적십자 조직 내분으로 회장 자리에서도 물러난 앙리. 그는 1867년 고향인 제네바를 떠나 프랑스 파리에서 글을 옮겨 적는 일을 하였다. 1871년 프랑스와 독일간의 보불전쟁이 벌어지자 앙리는 프랑스 국방위원회의 보조를 받으면서 구호활동을 하였다. 그리고 1901년 박애정신과 평화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되어 제 1대 노벨 평화상을 받았다.

앙리 뒤낭은 말년을 최소한의 연금에 의지하며 가난한 신세로 살았다. 하지만 그는 이 시기에"비로소 마음의 평화가 찾아왔다"고 말했으며, "모든 사람은 서로 다투어서는 안 됩니다."라며 생을 마감할 때까지 전쟁에 반대하는 평화주의 사상을 주장하였다. 한 평생을 봉사하며 살았다 해도 과언이 아닌 앙리 뒤낭. 그가 창설한 적십자는 현재도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평화를 위한 단체 중 하나로 남아있다.  

이연선 pro  0850031@sisunnews.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연선 pro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