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뉴스
상단여백
무비레시피 영화를 요리합니다.
여백
HOME 뉴스 키워드뉴스 연예·스포츠
'불타는 청춘' 강문영, 김정균에 "딱 내 취향"…언제 호감 느꼈나?
  • 보도본부 | 서수영 기자
  • 승인 2017.11.15 00:56
  • 댓글 0
(사진= 방송화면)

[시선뉴스] '불타는 청춘' 강문영이 김정균에 호감을 드러냈다.

최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김정균과 강문영이 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지난달 31일 방송에서 강문영은 김정균에 대해 "너무 재밌다. 아재개그 딱 내 취향이다"라며 "처음엔 '뭐야' 싶다가 시간이 지날수록 너무 재밌다"고 말했다.

이어 김정균이 나타나자 "더 멋있어지셨다. 지금 너무 좋다. 속이 넒을 것 같은 아저씨 느낌이다"라며 호감을 보였다. 

이에 김정균은 "떨림이 있다. 사실 한번 당해보니까 어떤 여성분들한테도 제가 편하지 않다"고 속내를 밝혀 시선을 모았다. 

이를 듣고 강문영은 "나는 두 번 당해봤는데도 편하다"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1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고랭지 배추를 이용해 김장에 도전했다. 강문영의 지휘 아래 모두 일사 분란하게 움직였다.  

서수영 기자  sisunnews@sisunnews.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시선만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시선뉴스
섹션별 최근기사
[나는 정치인이다]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 1부, “농업 포기하면 국가 유지 어려워” / 김지영 아나운서
[나는 정치인이다]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 1부, “농업 포기하면 국가 유지 어려워” / 김지영 아나운서
[모터그램] “고맙습니다” “위험해요” 운전자 간의 소통, 수신호 방법
[모터그램] “고맙습니다” “위험해요” 운전자 간의 소통, 수신호 방법
장수시대의 갱년기, 한방치료법과 보양식 [생활/건강]
장수시대의 갱년기, 한방치료법과 보양식 [생활/건강]
[직장인 한컷 공감] 목요일 직장인의 모습
[직장인 한컷 공감] 목요일 직장인의 모습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