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강문영, 김정균에 "딱 내 취향"…언제 호감 느꼈나? - 시선뉴스
'불타는 청춘' 강문영, 김정균에 "딱 내 취향"…언제 호감 느꼈나?
'불타는 청춘' 강문영, 김정균에 "딱 내 취향"…언제 호감 느꼈나?
  • 보도본부 | 서수영 기자
  • 승인 2017.11.15 0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방송화면)

[시선뉴스] '불타는 청춘' 강문영이 김정균에 호감을 드러냈다.

최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김정균과 강문영이 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지난달 31일 방송에서 강문영은 김정균에 대해 "너무 재밌다. 아재개그 딱 내 취향이다"라며 "처음엔 '뭐야' 싶다가 시간이 지날수록 너무 재밌다"고 말했다.

이어 김정균이 나타나자 "더 멋있어지셨다. 지금 너무 좋다. 속이 넒을 것 같은 아저씨 느낌이다"라며 호감을 보였다. 

이에 김정균은 "떨림이 있다. 사실 한번 당해보니까 어떤 여성분들한테도 제가 편하지 않다"고 속내를 밝혀 시선을 모았다. 

이를 듣고 강문영은 "나는 두 번 당해봤는데도 편하다"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1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고랭지 배추를 이용해 김장에 도전했다. 강문영의 지휘 아래 모두 일사 분란하게 움직였다.  

닫기

무비레시피 오늘 이 영화 어때요?
시선뉴스TV 당신의 품격을 높여줄 지식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