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뉴스
상단여백
무비레시피 영화를 요리합니다.
여백
HOME 뉴스 키워드뉴스 사회
성심병원 재단 뒤늦게 사과, 진정성 의심 왜? “보여주기식” 비판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7.11.14 18:46
  • 댓글 0

[시선뉴스] 성심병원 재단이 뒤늦게 사과에 나섰다.

최근 성심병원은 간호사들의 장기자랑 논란으로 홍역을 치렀다. 간호사들이 걸그룹 수준의 야한 옷을 입고 선정적 춤을 추도록 강요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논란이 불거진 당시 성심병원 측은 “강제성이 없었다”고 해명을 내놓았으나 거센 비판을 받았다.

특히 병원 측이 체육대회 3주 전부터 낮 근무를 마친 간호사들에게 밤 10~11시까지 연습을 시키고, 다음날 새벽 출근을 시켜왔다는 글이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에 올라오면서 비판 수위가 높아졌다.

성심병원 재단 뒤늦게 사과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김숙영 보건의료노조 서울지역본부장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과 인터뷰에서 “저도 간호사의 한 사람으로서, 여성으로서 좀 너무 치욕스러웠을 것 같다”고 말할 정도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했다.

결국 성심병원 재단은 뒤늦게 사과문을 발표했다. 재단 측은 “깊은 사과와 송구스러운 마음을 표한다”며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전했다.

류지우 기자  sisunnnews@sisunnews.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류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시선만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시선뉴스
섹션별 최근기사
[나는 정치인이다]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 1부, “농업 포기하면 국가 유지 어려워” / 김지영 아나운서
[나는 정치인이다]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 1부, “농업 포기하면 국가 유지 어려워” / 김지영 아나운서
[모터그램] “고맙습니다” “위험해요” 운전자 간의 소통, 수신호 방법
[모터그램] “고맙습니다” “위험해요” 운전자 간의 소통, 수신호 방법
장수시대의 갱년기, 한방치료법과 보양식 [생활/건강]
장수시대의 갱년기, 한방치료법과 보양식 [생활/건강]
[직장인 한컷 공감] 목요일 직장인의 모습
[직장인 한컷 공감] 목요일 직장인의 모습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