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뉴스
상단여백
무비레시피 영화를 요리합니다.
여백
HOME 뉴스 키워드뉴스 사회
어금니 아빠 이영학 딸, 영장 기각...엄마 사망 후 어땠나? 주치의 발언 ‘충격’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7.10.13 09:31
  • 댓글 0

[시선뉴스] 어금니 아빠 이영학 씨의 딸에 대한 법원의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딸의 평소 모습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어금니 아빠 이영학 씨의 딸 이모 양은 지난달 21일 서울대 치과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지난 2004년부터 이양의 병을 치료해온 이종호 서울대 치대병원 교수는 한 매체를 통해 엄마가 사망했을 당시 이영학 씨의 딸 이양의 모습을 설명했다.

사진=MBC뉴스캡처

이 교수는 "항상 함께 오던 이양의 모친 최모씨가 오지 않아 그 이유를 물었고, 이양은 '돌아가셨다'고 대답했다. 그 얘기를 듣고 깜짝 놀랐다. 그 외에 별다른 이야기는 없었고 아이는 비교적 평온해 보였다. 엄마의 죽음으로 크게 달라진 점은 없어 보였다”고 말했다.

어금니 아빠 이영학 씨의 아내이자 딸 이양의 엄마인 최씨는 지난달 6일 서울 망우동 자택 건물에서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영학과 그의 딸이 앓고 있는 병은 ‘유전성 거대백악종’으로 치아와 뼈를 연결하는 부위에 종양이 자라는 치과계 질병이다. 전세계에서 현재까지 발견된 환자가 5명 뿐인 희소병이다.

이 교수는 “이양은 수술 결과를 살피고 실밥을 뽑기 위해 11일께 내원하기로 돼 있었다. 비교적 평범해 보였던 부녀가 그런 일을 저질렀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며 황당해 하기도 해싸.

이양에 대해서도 “병 때문에 얼굴에 결손이 있는 것만 빼면 건강했다. 밝은 표정으로 아빠와 웃으며 대화를 했다”고 기억했다.

 

류지연 기자  sisunnnews@sisunnews.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류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