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뉴스
상단여백
무비레시피 영화를 요리합니다.
여백
HOME 다큐멘터리 스토리오브코리아 이슈
[SN여행] 16년 전 9.11테러 그 비통함의 현장 국립메모리얼뮤지엄 [미국 뉴욕]스토리오브코리아 해외편 - 미국을 이야기하다.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7.09.11 12:58
  • 댓글 0

[시선뉴스(미국 뉴욕)] 지난 2001년 9월11일, 영화에서나 볼 법한 끔찍한 장면이 뉴스를 통해 전 세계에 보도되었다. 많은 사람들은 보고도 한동안 믿지 못할 만큼 끔찍한 장면, 하지만 그 뉴스는 실제 상황이었다. 16년 전 오늘, 바로 미국의 뉴욕 세계무역센터(월드트레이드센터)에서 9.11테러가 발생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당시 9.11테러로 인해 수많은 사람들은 목숨을 잃어야 했다. 이후 전 세계적으로 많은 애도의 물결이 이어졌고, 테러의 현장이던 세계무역센터는 넋을 기리기 위한 국립메모리얼뮤지엄이란는 이름의 추모 공원으로 만들어져 애도의 공간이 되고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이곳에는 대표적으로 두 가지의 요소를 통해 당시 아픔을 전달하며 희생자를 애도한다. 먼저 NORTH POOL/SOUTH POOL 이라는 이름의 분수가 쌍둥이 건물이던 현장 각각 터에 만들어져 추모 공간이 되고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이 분수는 여느 분수와는 사뭇 다른 모습을 하고 있다. 물줄기가 힘 있게 상공을 향해 뻗어나가는 것이 아니라, 잔잔하게 가운데 깊은 홀 아래로 흘러 들어간다. 이를 두고 테러 당시 붕괴의 상처를 표현해 그 아픔을 재현한 것이라는 해석도 있는데, 실제 한없이 아래로 흐르는 모습을 보면 추모객들로 하여금 먹먹함과 함께 가슴깊이 무언가를 생각하게 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그리고 국립메모리얼뮤지엄에는 9.11테러 당시 유일하게 살아남은 나무가 그 상징성을 가지며 보존되어 있다. 나무의 이름은 The survivor tree로, 이 생존나무가 애도 공간에 남아 현장을 기억하며 테러를 막지 못한 살아남은 자들의 미안함을 대신하고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16년 전 끔찍한 테러의 비극, 하지만 여전히 크고 작은 테러가 세계 곳곳에서 자행되고 있다. 국립메모리얼뮤지엄, 이 비극의 현장이 후세에 본보기가 되어 테러에 대한 경각심을 도처에 알리고 다시는 이 같은 현장이 만들어지지 않기 위해 전 세계가 노력하는 구심점이 되기를 바라본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심재민 기자  bmw8234@sisunnews.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심재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시선만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시선뉴스
섹션별 최근기사
[퇴근뉴스] '연기된 수능 후폭풍', '최호식 전 회장 구속영장 기각', '박근혜 정권 국정원장 3인', '강인, 여자친구 음주폭행' /김태웅 기자
[퇴근뉴스] '연기된 수능 후폭풍', '최호식 전 회장 구속영장 기각', '박근혜 정권 국정원장 3인', '강인, 여자친구 음주폭행' /김태웅 기자
[모터그램] 스치듯 안녕~ 우리나라에 이런 국산 자동차가 있었어?
[모터그램] 스치듯 안녕~ 우리나라에 이런 국산 자동차가 있었어?
[지식의 창] 요한 크루이프, 현대축구의 선구자이자 ‘토탈사커’의 아이콘 / 김지영 아나운서
[지식의 창] 요한 크루이프, 현대축구의 선구자이자 ‘토탈사커’의 아이콘 / 김지영 아나운서
[직장인 한컷 공감] 목요일 직장인의 모습
[직장인 한컷 공감] 목요일 직장인의 모습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