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뉴스
상단여백
무비레시피 영화를 요리합니다.
여백
HOME 다큐멘터리 스토리오브코리아 이슈
[SN여행] 도심 속 사색을 즐기고 싶을 때 찾으면 좋은 길 ‘항동 기찻길’ [서울 구로]

[시선뉴스(서울 구로)] ‘철길’. 이 한 단어를 들으면 추억에 잠기는 일이 많아 질 것이다. 기차를 타면 들리는 ‘덜커덩 덜커덩’하는 소리부터, 기차내 간식을 파는 승무원, 달리다보면 어두컴컴해지는 터널 그리고 터널 밖을 나왔을 때 펼쳐지는 보지 못한 풍경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특히 여러 사색에 잠기게 되는 철길의 추억 중 철길 위를 걷는 것이 가장 많이 생각나는 장면일 것이다. 하지만 그 중 실제 운행 중인 철길 위로 올라가는 것은 철길안전법 위반으로 최소 25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하지만 그런 부담 없이 철길 위에서 낭만적인 사진을 촬영해볼 수 있는 장소가 있다. 많은 지역에서 사용하지 않은 폐철길을 문화공관, 산책로로 만들어 개방하고 있기 때문이다. 오늘 소개하고자 하는 곳은 구로에 위치한 ‘항동 기찻길’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항동 기찻길은 1959년 경기화학공업주식회사가 화물수송을 위해 건설되어 운영하다가 폐쇄된 철길이다. 현재는 문화 산책공간으로 재조성 되어 많은 이들이 사색을 즐기며 사진을 찍기 위해 많이 찾는 곳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1Km의 길이지만 여러 꽃과 풀, 나무, 조형물, 낙서를 보거나 철길의 고즈넉한 풍경에 빠져 사진을 찍고 나면 시간이 지나가는 줄 모를 정도로 빠르게 지나가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현재는 항동공공 주택지구가 건설되면서 철길이 중간에 끊겨 철길의 추억을 깊게 세길 수는 없지만, 사색을 즐기기에는 충분하기 때문에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는 길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항동 기찻길 산책 시 꼭 알아야할 팁이 있다면, 철길 끝자락에 도착하면 바로 옆으로 샛길이 있다. 바로 서울시 최초로 조성된 푸른수목원으로 입장하는 길이니 항동 기찻길과 함께 수목원 구경까지 함께한다면 좋은 사색의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한성현 PD  bow8410@sisunnews.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한성현 PD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시선만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시선뉴스
섹션별 최근기사
두 번째로 느끼게 된 수능 전 긴장감...수험생들 파이팅! [시선만평]
두 번째로 느끼게 된 수능 전 긴장감...수험생들 파이팅! [시선만평]
화재 시 당황한 그대 이제 걱정하지 말아요~ ‘말하는 소화전’ [지식용어]
화재 시 당황한 그대 이제 걱정하지 말아요~ ‘말하는 소화전’ [지식용어]
[따말] 수능 시험을 하루 앞 둔 수험생들에게
[따말] 수능 시험을 하루 앞 둔 수험생들에게
[직장인 한컷 공감] 목요일 직장인의 모습
[직장인 한컷 공감] 목요일 직장인의 모습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