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뉴스
상단여백
무비레시피 영화를 요리합니다.
여백
HOME 지식·정보 생활·건강 3번 박스
몸 속 시한폭탄 뱃살, 암 걸릴 확률 높다 [생활/건강]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7.09.09 08:58
  • 댓글 0

[시선뉴스 박진아] 몸속의 시한폭탄이라고 불리는 뱃살. 뱃살은 외관상의 문제를 넘어 각종 질병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소위 못 먹고 굶던 시절 ‘부(富)’의 상징은 옛날이야기라는 것이다. 

뱃살로 인해 가장 위험해 질 수 있는 질병은 바로 ‘암’이다. 실제로 최근 복부비만이면, 정확하게는 내장지방이 많으면 암에 걸릴 위험이 커지는 이유가 규명됐다. 

출처 - 위키백과

의학매체 메디컬뉴스투데이 등에 따르면 미국 미시간대학 제이미 버나드 교수팀은 내장지방이 건강한 세포를 암성 세포로 바뀌게 하는 특정 단백질을 많이 분비하기 때문이라는 연구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버나드 교수는 피부 바로 아래층에 자리 잡는 피하지방에 비해 내장지방은 단순히 에너지 저장 역할만 하지 않고 대사활동이 더 활발하며 각종 염증성 물질을 더 많이 분비한다고 밝혔다. 

연구팀이 연구한 방식은 이렇다. 상피세포의 암 성장과 생체 내 내장지방 조직의 영향을 살펴보기 위해 고지방식을 잔뜩 먹인 쥐에게 암세포 형성을 유발하는 자외선B광선을 일정 시간 쏘았다. 그다음 복부 지방 제거 수술을 해 세포를 분석한 결과 내장지방이 피하지방보다 섬유아세포성장촉진인자-2(FGF2)를 훨씬 많이 생성한 것을 발견했다. 또 비만한 사람의 지방을 쥐에게 이식한 결과 내장지방 조직의 종양 형성 촉진 기능이 강화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즉 에스트로겐 같은 호르몬 외에 FGF2가 늘어나기 때문에 내장지방이 많은 사람은 유방이나 췌장, 전립선, 요로 등 특정 암들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는 것이다. 

버나드 교수는 물론 암 발생에는 내장지방 외에 유전과 환경 등 여러 요인이 작용하므로 암에 걸릴 확률을 낮추려면 건강한 식생활과 운동을 하고 흡연 등 위험요소를 피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종양유전자'(Oncogene)에 실렸다. 

따라서 뱃살은 백해무익한 것. 반드시 빼야 하는 살 중 하나다. 그러나 뱃살만 뺄 수는 없기에 순차적으로 살을 빼야한다. 보통 30대 이후가 되면 살이 찔 때는 허벅지 > 아랫배 > 몸통 > 팔다리 > 얼굴 순으로 밑에서부터 살이 차오른다. 하지만 살이 빠지는 순서는 이 반대다. 즉 뱃살을 빼기 위해서는 전체의 살을 다 빼야한다는 의미다. 

당신은 몸에 시한폭탄을 품으며 살고 싶은가? 그렇지 않다면 지금 당장 뱃살을 빼기위해 노력하길 바란다. 

박진아 기자  piaozhener@sisunnews.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박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시선만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시선뉴스
섹션별 최근기사
두 번째로 느끼게 된 수능 전 긴장감...수험생들 파이팅! [시선만평]
두 번째로 느끼게 된 수능 전 긴장감...수험생들 파이팅! [시선만평]
화재 시 당황한 그대 이제 걱정하지 말아요~ ‘말하는 소화전’ [지식용어]
화재 시 당황한 그대 이제 걱정하지 말아요~ ‘말하는 소화전’ [지식용어]
[따말] 수능 시험을 하루 앞 둔 수험생들에게
[따말] 수능 시험을 하루 앞 둔 수험생들에게
[직장인 한컷 공감] 목요일 직장인의 모습
[직장인 한컷 공감] 목요일 직장인의 모습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