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뉴스
상단여백
무비레시피-영화를 요리합니다
시선만평
HOME 시사 시사·교양 3번 박스
벼룩의 간을 빼먹은 복지단체 ‘새희망 씨앗’...불우아동 기부금 128억 가로채 [시선톡]

[시선뉴스 이호] 갈수록 팍팍해지는 세상이다. 불우한 이웃을 도와야겠다는 마음도 점점 사라지는데 이런 현상을 부추기는 일들이 자꾸 발생한다. 복지단체들의 부정행위 때문이다. 

복지단체 ‘새희망 씨앗(회장 윤 모(54)씨)’는 지난 2014년까지 사단법인 복지단체와 교육 콘텐츠 판매 업체를 운영하여 4만 9000여명으로부터 128억원을 모금할 수 있었다. 

이들은 서울과 인천 등 수도권 21개 지점에 콜센터를 운영하여 무작위로 전화를 걸어 결손 가정 아동의 정기 후원을 요청했다. 이로 인해 기부자들은 5000원에서 많게는 1600만원에 이르는 기부금을 기부했다. 

그런데 “미래의 꿈나무를 키우겠다”며 모금한 이들은 고작 모금한 금액의 1.7%에 해당하는 2억 1000만원만 전달했다. 그런데 그 기부한 내용도 가관인 것이 현금이 아닌 인강을 들을 수 있는 태블릿 PC를 헐값에 구매해 전달한 것이었다. 

그러나 이들은 기부금을 정상적으로 전달한 것처럼 꾸미기 위해 홈페이지에 후원하는 아동에 대한 정보를 공개하거나 기부금을 전달한 영수증을 허위로 받아 기부자들에게 발급해 주기도 했다. 

그렇다면 과연 기부를 받은 남은 돈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제공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21개 지점과 기부금을 4:6의 비율로 나눠 가진 뒤 아파트를 구매하거나 초호화 해외 골프, 요트 여행, 그리고 고급 외제차 등을 구입하는 데에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어려운 생활을 하는 아동들에게 가야 할 기부금을 자신들의 유흥비에 사용하는 파렴치한 범죄를 저지른 것이다. 

이에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1일 ‘새희망 씨앗’ 회장 윤 씨와 대표 김 모(37·여)씨에 대해 상습사기·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법인 관계자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런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국민들은 기부에 대한 회의를 느끼게 된다. 내가 기부하는 돈이 과연 어려운 사람들에게 온전하게 갈 것인지를 믿을 수 가 없게 되는 것이다. 

2010년 말, 사랑의 열매 사업을 하는 국내 유일 법정 모금 기관이었던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도 모금액을 유용, 착복하고 사적인 용도로 사용 하는 등 비리가 적발되어 국민들이 깊게 실망한 바가 있었다. 그 사건으로 인해 기부에 대한 회의가 깊어져 한 때 기부가 거의 끊기는 상황에 이르렀던 때가 있었다. 

그런데 위와 같은 사건이 또 발생하게 되면 정상적으로 기부를 받고 잘 전달하는 단체들까지 의심을 사게 되고 예전처럼 기부가 끊어지는 상황이 올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이다. 

이는 사회적인 타격과 더불어 간접적으로 기부를 받는 사람들에게 큰 피해로 다가올 수 있다. 또한 불특정 다수를 향한 사기행위이므로 다시는 이런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엄벌에 처해야 한다. 더불어 기부금을 모금하는 단체가 기부금을 어떻게 사용하는지에 대한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이를 감시할 수 있는 방법도 제도화해야 한다.

신뢰를 쌓는 것은 매우 오랜 시간이 걸리며 엄청나게 어렵다. 하지만 그것을 무너뜨리는 것은 엄청나게 쉽다. 이런 미꾸라지 같은 단체 때문에 다른 선량한 단체들의 신뢰성까지 무너지는 것은 너무나도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다시는 이런 국민의 선량한 마음을 상처 입히는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개혁이 필요한 때이다.    

이호 기자  dlghcap@sisunnews.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시선뉴스 News Channel ON AIR
여백
여백
여백
시선뉴스TV
여백
여백
[카드뉴스] 찬반이 대립되고 있는 탈(脫)원전 정책, 이유는?
[카드뉴스] 잔소리라고?...경험에서 우러난 어른들의 조언
[카드뉴스] 생태‧역사 공원이 될 용산 미군기지, 미군이 처음 쓴 게 아니라고?
[카드뉴스] 최저임금 인상, 다른 나라는 어떤 효과를 보고 있나?
[카드뉴스] 농가의 해충들 거기 멈춰! 천적 곤충들이 나가신다~
여백
여백
여백
인기 포토 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