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뉴스
상단여백
여백
HOME 지식‧교양 TV지식용어 1번 박스
'시뮬라크르', 의미 없는 복제품? 의미와 가치를 더하는 창조물?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이승재 기자
  • 승인 2017.08.12 08:59
  • 댓글 0

[시선뉴스 이승재 / 디자인 김민서] 현대 팝아트의 거장, 앤디 워홀. 그의 작품 중 가장 유명한 것 중 하나는 바로 ‘마릴린 먼로’일 것이다. 똑같은 모습이지만 각자 다른 색으로 복제된 9명의 마릴린 먼로가 모여 있는 이 작품은 교과서에도 실릴 만큼 유명하다. 그런데 이 작품을 보고 있지만 과연 9개 중 어떤 것이 원본일까 하는 궁금증이 들곤 한다. 

정답부터 이야기 하자면, 9개의 그림 중 어느 것도 원본이 아니다.  

이처럼 원본이 없는 복제물을 두고 ‘시뮬라크르’라 한다. 시뮬라크르는 시늉, 흉내, 모의 등의 뜻을 지닌 프랑스어로 가상, 거짓, 그림 등의 뜻을 가진 시뮬라크룸에서 유래한 말이다. 시뮬라크룸이라는 라틴어는 영어 안에서도 그대로 흡수되어 모조품, 가짜 물건을 가리키는 말로도 쓰인다. 즉, 시뮬라크라는 원본의 성격을 부여받지 못한 복제물을 뜻하는 개념이다.

복제라는 단어는 흔히 ‘원본’을 전제로 한다. 하지만 시뮬라크르는 원본이 없는 복제품을 의미한다. 여기에 현대 철학에서 시뮬라크르 개념이 가지는 독특성이 존재한다. 원본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은 어떤 것이 원본인지 파악할 수 없다는 의미다. 상당히 어려운 개념일 수 있겠지만 현대 사회의 특성으로 시뮬라크르 개념을 제시한 프랑스의 사회학자 보드리야르의 설명을 살펴보면 조금은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보드리야르는 현재 사라지고 없는 뉴욕의 쌍둥이 빌딩에 대해 “쌍둥이 빌딩은 서로 복제되고 이미 복제 상태 속에 있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쌍둥이 탑의 복제는 어떤 것이 원본이고 어떤 것이 복사본인지 알 수 없다는 것이다. 쌍둥이 빌딩의 왼쪽과 오른쪽 중 어느 것이 먼저 지어졌고, 어느 것이 그 원본을 복사했는지 알 수 없는 상태를 ‘시뮬라크르’라 칭한 것이다. 보드리야르는 이렇게 원본과 복사본의 경계가 모호해지며 결국 복제물들이 점차 원본을 대체하게 되는 사회가 바로 현대 사회라고 말했다. 

시뮬라크르의 개념은 플라톤 철학에서 시작됐다. 플라톤은 사람이 살고 있는 세계는 원형인 이데아와 복제물인 현실, 그리고 복제의 복제물인 시뮬라크르로 이루어져 있다고 보았다. 복제물인 현실은 인간의 삶 자체인 것이고, 시뮬라크르는 이 현실을 다시 복제한 것이라 말했다. 그리고 플라톤은 복제가 거듭될수록 원형에서 멀어진다고 보았고, 이데아에서 점점 멀어지는 복제품은 전혀 가치가 없는 것으로 바라보았다. 

하지만 근대 철학자인 들뢰즈는 플라톤의 생각과는 달랐다. 들뢰즈는 시뮬라크르를 단순한 복제의 복제물이 아니라, 이전의 모델이나 모델을 복제한 복제물과는 전혀 다른 독립성을 가지고 있다고 보았다. 그는 시뮬라크르를 모델과 같아지려는 것이 아닌 모델을 뛰어넘어 새로운 자신의 공간을 창조해가는 역동성과 자기 정체성을 가지고 있다고 보았고, 이는 단순한 흉내나 가짜와는 확연히 구분된다고 본 것이다. 복제를 통해 또 다른 의미를 창조해나가는 것, 그것이 들뢰즈의 ‘시뮬라크르’인 것이다. 

현대 사회에서 시뮬라크르는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대량 생산을 통해 만들어진 물건들 중에 원본을 찾아낼 수가 없고, 인터넷에 떠다니는 수많은 정보들 중 어떤 것이 원본 정보였는지 알 수가 없다. 원본을 알 수 없는 복제품인 시뮬라크르. 이것은 플라톤이 말한 것처럼 가치 없는 복제품일까. 아니면 들뢰즈가 이야기한 것처럼 새로운 의미를 창조해내는 존재일까. 정답은 없다. 그러나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있다. 앤디 워홀이 마릴린 먼로라는 작품을 통해 현대 사회의 특징과 모순을 드러냈던 것처럼 시뮬라크르가 ‘단순한 복제품’일지 아니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낼지를 결정하는 것’은 그 복제를 행하는 사람의 의지에 따라 달라진다는 것이다. 

이승재 기자  dack0208@sisunnews.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시선만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시선뉴스
섹션별 최근기사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1박 2일' 방한 [시선만평]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1박 2일' 방한 [시선만평]
한국 환율조작국 지정 제외, 관찰대상국으로 분류...둘은 어떤 차이? [지식용어]
한국 환율조작국 지정 제외, 관찰대상국으로 분류...둘은 어떤 차이? [지식용어]
[건강프라임] 무심코 지나치는 현기증이나 이명, 혹시 ‘메니에르병’? / 김병용 기자
[건강프라임] 무심코 지나치는 현기증이나 이명, 혹시 ‘메니에르병’? / 김병용 기자
[웹툰뉴스 시즌2] 직장인이라면 한번쯤 걸려봤을 ‘이 질병’ 퇴치법
[웹툰뉴스 시즌2] 직장인이라면 한번쯤 걸려봤을 ‘이 질병’ 퇴치법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