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뉴스
상단여백
무비레시피-영화를 요리합니다
시선만평
HOME 지식·정보 생활·건강 3번 박스
인천대교 통행료 700원 인하, 소형차 왕복 출퇴근 33만원 절약 [생활/건강]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7.08.12 08:59
  • 댓글 0

[시선뉴스 박진아] 국토교통부는 오는 15일 0시부터 인천대교 통행료를 소형차 기준으로 700원 인하한다고 9일 밝혔습니다. 인천대교 통행료는 편도 기준으로 소형차가 6천200원에서 5천500원으로 700원 인하되고, 경차는 3천100원에서 2천750원으로 350원 내립니다. 

또한 중형차는 1만500원에서 9천400원으로 1천100원, 대형차는 1만3천600원에서 1만2천200원으로 1천400원의 통행료가 각각 인하됩니다. 

국토부 제공

인천대교는 인천국제공항이 있는 영종도와 송도국제도시를 연결하는 총연장 18.38km의 다리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크고 길게 만들어진 6차로이며 바다를 가로지르는 다양한 형식의 특수교량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또한 수도권 남부지역에 거주하는 국민이 인천공항과 영종도 지역을 편리하게 접근하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습니다. 

하루 평균 차량 4만여 대가 다니는 국내 최장 인천대교의 통행료가 700원 인하되면, 그간 비싼 도로 이용료 때문에 요금인하 요구가 꾸준히 제기돼 왔기 때문에 앞으로 이용 부담이 한층 더 줄어들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런 내용에 대해 국토부는 도로 이용자의 부담 완화를 위해 2013년부터 민자법인과 통행료 인하를 협의해 왔으며, 자금 재조달을 통해 통행료를 인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자금 재조달은 민간투자사업기본계획에 따라 추진되는 것으로,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에서 정한 자본구조 등을 변경하는 것을 말합니다. 

이어 국토부는 이번 통행료 인하로 인천대교 민자법인 운영기간인 향후 22년간(2017~2039년) 이용자의 통행료 절감액은 약 4천8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으며, 특히 소형차를 이용해 매일 왕복 출퇴근을 하는 이용자는 연간 약 33만원의 통행료가 절약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알렸습니다. 

이번 통행료 인하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인천대교 외에 서울~춘천, 서울 외곽순환, 수원~광명, 인천~김포 민자고속도로 사업에 대해서도 통행료 경감을 위한 자금재조달 등을 추진 중"이라며 "앞으로도 교통의 공공성을 강화해 국민 부담을 완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인천시 관계자는 이날 앞서 "인천대교와 이 회사 주주인 인천시가 공동으로 금융 부채를 저리로 전환해 발생하는 이익을 이용자들에게 드린다는 차원에서 요금 인하를 추진하고 있다"며 "통행료 인하 최종 결정은 국토교통부와 협의를 거쳐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진아 기자  piaozhener@sisunnews.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박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시선뉴스 News Channel ON AIR
여백
여백
여백
시선뉴스TV
여백
여백
[카드뉴스] 찬반이 대립되고 있는 탈(脫)원전 정책, 이유는?
[카드뉴스] 잔소리라고?...경험에서 우러난 어른들의 조언
[카드뉴스] 생태‧역사 공원이 될 용산 미군기지, 미군이 처음 쓴 게 아니라고?
[카드뉴스] 최저임금 인상, 다른 나라는 어떤 효과를 보고 있나?
[카드뉴스] 농가의 해충들 거기 멈춰! 천적 곤충들이 나가신다~
여백
여백
여백
인기 포토 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