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뉴스
상단여백
여백
HOME 뉴스 연예·IT 화보
위너, "우리는 미운 오리 새끼였다... 양현석 개성 없고 YG스럽지 않다고 지적"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7.08.04 12:53
  • 댓글 0

[시선뉴스] 그룹 위너(강승윤, 김진우, 이승훈, 송민호)가 새 싱글 'OUR TWENTY FOR' 기자간담회에서 팀 색깔과 관련한 이야기를 전했다. 

위너 멤버들은 새 싱글 발매 직전인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IFC몰 내 CGV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출처/위너sns

이날 강승윤은 "기존의 YG의 힙합적 성향이나 센 분위기, 개성 강하고 악동스러운 이미지와 우리는 다르다. 음악 장르나 활동 방향에서 차이점이 있다. 제2의 누군가가 아닌 그냥 '위너'인 것이 너무 감사하다. YG의 다른 한 파트를 맡을 수 있다는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 이 위치를 지켜나가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승훈은 "처음엔 우리가 '미운 오리 새끼'였다고 생각한다. 연습생 때 양현석 사장님이 개성 없고 YG스럽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그래서 위축됐었다. YG에 어울리지 않는 그룹이 아닌 것 같아서 걱정됐다. 그런데 '공허해'로 데뷔하면서 우리의 색을 찾은 것 같다. 미운 오래 새끼에서 백조가 되는 표본이 되고 싶다”라며 포부를 드러냈다. 

위너는 오는 4일 오후 4시 여러 음악 사이트를 통해 새 싱글 음반 '아우어 트웬티 포'(OUR TWENTY FOR)를 발매할 예정이다. 더블 타이틀 곡은 '럽미럽미'(LOVE ME LOVE ME)와 '아일랜드'다. 

두 곡 모두 위너 멤버들은 두 곡의 작사 작곡에 동참한 무더운 여름을 시원하게 만들어줄 청량감 넘치는 노래들이다. 이 중 '럽미럽미'는 위너 특유의 고급스러운 감성이 가미된 디스코 장르의 곡이다. '아일랜드'는 인트로가 인상적인 댄스홀, 트로피컬 장르의 노래다.

김정연 기자  sisunnews@sisunnews.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정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시선만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시선뉴스
섹션별 최근기사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1박 2일' 방한 [시선만평]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1박 2일' 방한 [시선만평]
한국 환율조작국 지정 제외, 관찰대상국으로 분류...둘은 어떤 차이? [지식용어]
한국 환율조작국 지정 제외, 관찰대상국으로 분류...둘은 어떤 차이? [지식용어]
[건강프라임] 무심코 지나치는 현기증이나 이명, 혹시 ‘메니에르병’? / 김병용 기자
[건강프라임] 무심코 지나치는 현기증이나 이명, 혹시 ‘메니에르병’? / 김병용 기자
[웹툰뉴스 시즌2] 직장인이라면 한번쯤 걸려봤을 ‘이 질병’ 퇴치법
[웹툰뉴스 시즌2] 직장인이라면 한번쯤 걸려봤을 ‘이 질병’ 퇴치법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