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뉴스
상단여백
무비레시피-영화를 요리합니다
시선만평
HOME 다큐멘터리 스토리오브코리아 이슈
[SN여행] 매년 200만 명이 넘게 복을 빌기 위해 찾아가는 ‘텐만구 신사’[일본 편]스토리오브코리아 해외편 – 일본을 이야기하다.
  • 뉴스제작국 | 이승재 기자
  • 승인 2017.05.11 15:30
  • 댓글 0

[시선뉴스(일본 후쿠오카)] 우리나라에는 액운을 쫓고 복을 빌기 위해 성황당에서 기도를 드리곤 한다. 일본에도 이와 같은 공간으로 ‘신사’가 있다. 일본에 수많은 신사가 있지만 매년 1월 1일에 새해의 운을 점치고, 복을 기원해기 위해 200만 명의 참배객이 찾는 ‘다자이후 텐만구 신사’는 특히 유명하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다자이후 텐만구 신사는 일본 헤이안 시대 문인인 스가와라노 미치자네를 학문의 신으로 모시는 신당이다. 그래서 매년 합격이나 학업 성취를 기원하는 많은 사람들이 합격 부적을 찾기 위해 이곳을 찾는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1951년 세워진 텐만구 신사의 본전은 일본의 중요 문화재로 모모야마 양식으로 그 화려함을 자랑한다. 본전 옆에는 매화나무가 심어져 있는데, 도비우메라고 부르는 이 나무는 미차자네가 좌천당했을 때 그를 쫓아 날아왔다는 전설이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그리고 다자이후 텐만구 신사는 매화가 다른 지역보다 먼저 피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매년 2~3월에 약 6,000그루의 매화가 만발해 경내를 아름답게 물들인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유난히 따뜻한 올 봄, 일본에 갈 기회가 있다면 매화가 만발한 다자이후 텐만구 신사에서 남은 한 해의 운을 빌어보는 것은 어떨까.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이승재 기자  dack0208@sisunnews.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시선뉴스 News Channel ON AIR
여백
여백
여백
시선뉴스TV
여백
여백
시사상식 노트7 [2017년 6월 넷째 주_시선뉴스]
[카드뉴스] 당신은 6.25전쟁에 대해 얼마나 알고 계십니까? [시선뉴스]
[카드뉴스] 당신은 지금 어떤 종류의 사랑을 하고 있는가? '사랑의 삼각형 이론' [시선뉴스]
[카드뉴스] 한국의 국화 ‘무궁화’, 당신은 어디까지 알고 있나요? [시선뉴스]
[카드뉴스] 라마단에 기승부리는 테러...도대체 왜 이들은? [시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인기 포토 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