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닭 이동제한 해제...임상검사 모두 음성 반응
서울시 닭 이동제한 해제...임상검사 모두 음성 반응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7.02.08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8일 서울시는 시내 닭 농가에 대해 조류인플루엔자(AI) 진단키트 검사결과 모두 음성 반응이 나와 이동제한을 해제한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달 30일 한강 성동지대 앞 도선장에서 발견된 뿔논병아리 폐사체가 고병원성 AI(H5N6)로 최종 판명돼 지난 4일부터 반경 10㎞ 이내를 예찰지역으로 지정하고 가금류 반ㆍ출입과 가축 분뇨, 깔짚, 알 등의 이동을 전면 제한해 왔다.

[사진/픽사베이]

이에 시는 7일 예찰지역 내 12개 자치구의 닭 사육농가 47곳, 643마리에 대한 임상검사를 실시했고 그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다만 오리와 거위는 14일부터 보건환경연구원 가축방역관을 현장에 파견해 혈액을 채취하는 혈청 검사 결과를 보고 이동제한 해제 여부를 결정한다. 또 예찰지역 내 닭의 이동제한 해제와 별도로 야생조류 서식지 소독과 예찰은 계속한다.

시 관계자는 “뿔논병아리 폐사체가 발견된 도선장과 인근 자전거 산책로는 오리류 이동제한이 풀리기 전까지 하루 2회 집중 소독할 것”이라며 “야생조류 폐사체를 보면 만지지 말고 서울시 120다산콜센터나 AI 재난안전대책본부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