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나 했지만 역시나...요구에 못 미친 세월호 7시간 답변서 [시선만평]

뉴스제작국l이정선 prol2017년 01월 10일  15:37:40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이호기자 / 일러스트 이정선 화백)

대통령 대리인단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을 심리하는 헌법재판소에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의 '7시간 행적' 답변서를 제출했지만, 헌재는 답변서가 부족하다며 보완을 요청했습니다.

헌재는 최초 인지 시점이 언제인지, 국가안보실장과의 서면 보고서가 아닌 통화기록을 제출해 달라고 요청했고 이에 대통령 대리인단 소속 이중환 변호사는 "추후 자료를 제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1000일이 지나서야 행적에 대한 공식 답변서를 제출했기 때문에 모든 것이 속 시원히 드러나기를 바랐던 것은 욕심이었을까요.


이정선 pro  2hoho2576@sisunnews.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드뉴스
여백
인기 포토 갤러리
여백
여백
세상의 이슈 - TV지식용어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