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뉴스
상단여백
무비레시피-영화를 요리합니다
시선만평
HOME 시사 생활법률 6번 박스
[생활법률] 교통사고 보험금, 호의동승이면 100% 못 받는다? [시선뉴스]
  • 뉴스제작국 | 문선아 PD
  • 승인 2016.07.12 12:59
  • 댓글 0

[시선뉴스 문선아]

진행 : 이승재
법률자문 : 법무법인 창 / 서정식 변호사

만약 당신이 이런 상황이라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같이 차를 타고 가다가 사고가 났을 경우, 호의동승이라는 이유로 보험금을 다 받을 수 없는 것인지 알아보았습니다.

   
 

-오늘의 예시 사례-

남자친구인 도경과 함께 차를 타고 바다에 놀러가던 해영. 설레는 마음을 안고 바닷가로 향하던 중 태진의 차량과 부딪혀 교통사고를 당했습니다. 태진과 도경...양측 운전자의 잘못으로 발생한 교통사고에서 해영은 약 1,000만원에 이르는 피해를 입었습니다. 각각 5:5의 책임이 결정된 상황. 해영은 도경의 보험사와 태진의 보험사에 각각 500만 원의 피해보상을 요구 했는데, 어찌된 일인지 도경의 보험사에서 80%만 인정을 해줬습니다. ‘호의동승’이라는 이유 때문이었죠. 그리고 태진의 보험사 역시 같은 이유로 배상이 감경되어야 주장 했는데요. 과연 누구의 주장이 옳은 것일까요?

   
 

주의
* 본 내용과 드라마의 내용은 관련이 없음을 밝힙니다 *  

문선아 PD  hellosunah@sisunnews.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sisunnews@sisunnews.co.kr / YellowID @시선뉴스
No.1 지식교양 전문채널, 진심을 담은 언론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저작권자 © 시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문선아 PD의 다른기사 보기
시선뉴스 News Channel ON AIR
여백
여백
여백
시선뉴스TV
여백
여백
[카드뉴스] 중복 필수 보양식 삼계탕, 고지혈증 있다면 주의해야 [시선뉴스]
[카드뉴스] 캠핑의 계절, 카드로 보는 안전수칙 [시선뉴스]
[카드뉴스] 일본 근대화의 산실? 지옥의 섬이었던 ‘군함도’의 두 얼굴 [시선뉴스]
[카드뉴스] 기다리고 기다렸던 여름휴가! 어디로 가면 좋을까? [시선뉴스]
[카드뉴스] 기행에 가까운 트럼프 대통령의 ‘악수 외교’가 갖는 의미는? [시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인기 포토 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닫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