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차례상 비용, 지난해보다 6.4% 올라 20만3800원
설 차례상 비용, 지난해보다 6.4% 올라 20만3800원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3.01.13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설 차례상 비용은 지난해보다 6.4% 오른 20만3870원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마트가 13일 주요 차례용품 28개 품목에 대한 구매 비용(4인가족 기준)을 예측한 결과 차례상 비용이 지난해(19만1620원)보다 약 6.4% 오른 20만3870원 수준이 될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여름 태풍과 겨울 한파로 과일과 채소 가격이 지난해보다 평균 13% 정도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낙과 피해가 심했던 배는 34%, 건대추 50%가량 오른 가격으로 2만6400원(5개·650g 내외)과3000원(100g)에 판매될 전망이다.

대파는 지난해보다 2배 이상 오른 2900원(1단), 시금치도 44% 오른 4900원(1단)에 판매될 것으로 보이며, 호박은 지난해보다 7% 가량 오른 2900원(1개)에, 고사리와 도라지도 각각 10%, 4% 오른 9200원(400g)과 9600원(400g)에 판매될 것으로 보인다.

그외 쌀과 부자재 가격 상승으로 가래떡은 12% 가량 오른 6500원(1㎏), 밀가루는 9% 오른 3430원(2.5㎏), 청주는 6% 가량 상승한 1만원(1.8ℓ)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축산물과 수산물은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더 저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우 1등급 기준 산적(우둔)은 지난해와 동일한 1만4000원(400g)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국거리용 역시 지난해와 같은 1만3200원(400g)에 판매될 것으로 전망되며, 돼지고기(후지)는 500g 기준으로 지난해보다 25% 내린 3750원에 판매될 것으로 예상된다.

명태 전감은 지난해와 같은 5500원(500g), 참조기 1마리(100g)는 지난해보다 20% 저렴한 1600원에 판매될 것으로 보인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