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9호선 요금 인상 당분간 없다"
박원순 서울시장, "9호선 요금 인상 당분간 없다"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3.01.07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하철 9호선 요금 인상 문제로 민간사업자와 갈등을 겪었던 문제에 대해 “당분간 요금 인상은 없다”고 밝혔다.

박 서울시장은 7일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서울의 여러 버스와 지하철은 작년에 요금 인상을 했다”며 “시민 삶이 힘든 상황에서 적어도 당분간은 인상할 수 없으며 허리띠를 졸라매고 막겠다”고 밝혔다.

또한 수익성 문제 등으로 개장이 지연되고 있는 ‘세빛둥둥섬’에 대해 올해 상반기 초 문을 열겠다고 말했다.

박 서울시장은 “서울이 국제 미팅 도시로 유명해지면 컨벤션 회의장이나 문화, 스포츠 공간으로 시민에게 공개하면 사업성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박 서울시장은 ‘택시법이 통과되면 서울시 재정이 부담되지 않겠냐’는 질문에 ‘무리가 많지만 법이 통과되면 후속조치를 취하겠다“고 답변했다.

박 서울시장은 “택시 회사도 물론 일정 이익을 가져가야 하지만 얼마가 적정한 이윤인지 계산이 가능해졌고, 기사들의 월급이 너무 낮은데 그들에게 돌아가게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