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비레시피] 영화 '내부자들' 대한민국엔 정의가 살아 있는가? 미완결 웹툰의 완성판 [시선뉴스]
[무비레시피] 영화 '내부자들' 대한민국엔 정의가 살아 있는가? 미완결 웹툰의 완성판 [시선뉴스]
  • 보도본부 | 문선아 PD
  • 승인 2015.10.3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문선아] 가족과 함께 할 때, 혼자서 울고 싶을 때, 사랑하는 연인과 로맨스를 한껏 더 즐기고 싶을 때, 당신은 어떤 영화를 선택하나요? 많은 영화들 속에서 결정을 내리기 어려운 당신에게 무비레시피가 영화를 추천, 요리합니다.

◀프롤로그▶
승자만이 살아남는 세상. 오직 성공을 위해 서로 대결을 펼치는 세 남자가 있습니다. 정의는 없다고 말하는 조직폭력배 안상구 역의 이병헌. 성공을 꿈꾸는 비열한 검사 우장훈 역의 조승우. 그리고 정치인들의 백그라운드 역할인 언론인 이강희 역의 백윤식.

이들이 펼치는 숨 막히는 권력 스캔들. 세 남자의 치열한 싸움을 그린 영화 <내부자들>입니다.

 

◀MC MENT▶

진행 : 김연선

작가 윤태호. 그는 한국식 스릴러의 새로운 해석을 한 영화 <이끼>와 대한민국 사회인들의 심금을 울렸던 드라마 <미생>의 스토리를 만든 스타웹툰 작가로 유명하죠. 이런 그에게는 미완결작인 <내부자들>이 있는데요, 이 <내부자들>이 우민호 감독을 만나 스크린을 채웠다고 합니다. 개봉 전부터 결말이 나지 않은 웹툰이 과연 어떻게 영화로 재해석 될지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오늘 무비레시피에서는 그 어떠한 사회 고발적 영화들보다 탄탄한 스토리와 구성, 거기에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까지 더해져 만들어진 영화 <내부자들>을 요리합니다.

 

영화는 절정을 향할수록 그 세 남자 사이에서 흐르는 긴장감을 적나라하게 보여줍니다. 영화를 만든 감독 우민호와 원작자 윤태호, 그리고 영화 속 내용의 축을 잡고 있는 세 명의 배우 이병헌, 조승우, 백윤식은 과연 영화<내부자들>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요? 그들의 인터뷰를 통해 생생한 이야기를 들어보도록 하죠.

 

◀에필로그▶

자신의 인생을 망친 일당에게 복수를 계획하는 깡패 안상구와 이런 안상구를 이용해 성공하고 싶어 하는 무족보 검사 우장훈, 그리고 비자금 스캔들을 일으킨 언론인 이강희. 과연 이 싸움의 승자는 누가 될까요? 과연 대한민국에서 정의는 살아있는 걸까요? 치열한 공방전 속에서 펼쳐지는 세 남자의 욕망의 끝은 어떻게 맺어질까요. 

제작진 소개
책임프로듀서 : 한성현 / 구성 : 박진아 / 마케팅 : 이호 / CG : 최지민, 이연선 / 연출 : 문선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