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아파트값, IMF 이후 가장 많이 하락
올해 서울아파트값, IMF 이후 가장 많이 하락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2.12.27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블 꺼지는 과정…내년에도 집값 반등 없을 것"

▲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올 한해 서울 아파트값이 IMF 외환위기 여파로 부동산시장까지 확산됐던 1998년 이후 가장 많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민은행 주택가격지수 자료에 따르면 올해 1~11월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4.1% 떨어졌다. IMF 사태로 연간 14.6%가 급락했던 1998년 이후 최대 낙폭인 것이다. 이 추세로 서울 아파트값은 12월 들어서도 3주간(12.3~17) 연속으로 0.1%씩 내려 연간 최종 하락폭은 더 커질 것이라는 것이 업계의 전망이다.

서울 아파트값은 2010년 2.2%, 2011년 0.4% 떨어지는 등 올해로 3년째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2011년 5월부터 현재까지는 20개월째 계속 하락하고 있다.

역대 최대 낙폭을 기록한 1998년도 7월(0.9%), 8월(1.4%), 12월(3.4%) 석달은 집값이 반등했지만 올해는 한번도 오른 적이 없다. 지역별로는 서초구(-6.2%), 강남구(-5.7%), 송파구(-5.3%) 등 '강남3구'가 서울 평균 하락폭을 웃돌았다.

그러나 급락 이후 12.5% 반등했던 1999년과 달리 2013년에는 오름세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박원갑 국민은행 수석부동산팀장은 "현재는 판교신도시 청약과 뉴타운·재개발 열풍 등으로 생긴 거품이 가라앉는 과정"이라면서 "당분간 집값이 오르는 대신 회복 에너지를 비축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