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슘의 주 공급원으로 우유 및 유제품 꼽은 미국의학연구소(IOM)
칼슘의 주 공급원으로 우유 및 유제품 꼽은 미국의학연구소(IOM)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05.21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유는 칼슘이 풍부하고 흡수율도 생선·채소보다 월등히 높아 칼슘 공급원으로 우수하다는 말을 종종 들어봤을 것이다. 이는 이미 많은 연구를 통해 입증된 바 있다.

전남대 식품영양학과학부 허영란 교수팀에서 2014년 8~12월 수도권ㆍ 충청권ㆍ영남권ㆍ호남권의 19~69세 남녀 640명(남 320명, 여 320명)의 칼슘ㆍ인 섭취 상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성인의 하루 평균 칼슘 섭취량은 542.1㎎에 불과했다. 이는 칼슘 권장 섭취량(700㎎)의 71.7%에 해당하는 양이다. 반면에 칼슘 공급 1위 식품은 우유 등 유제품으로 이를 통해 칼슘을 하루 평균 69.2mg을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보도도 있다.

이와 관련하여 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강재헌 교수는 “칼슘은 유당, 단백질, 비타민D 등의 영양소와 함께 섭취할 때 흡수율이 증가한다.”며, “우유에는 위 영양소가 알맞게 함유되어 있고 칼슘 체내 흡수율이 높아, 키 성장과 뼈를 튼튼하게 해주는 데 도움이 되는 식품이다”라고 전했으며, 가톨릭대 의대 하정훈 교수는 “우유는 자연이 제공하는 가장 좋은 칼슘공급원으로 손꼽힐 뿐만 아니라 우유에는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 무기질, 비타민 등 우리 몸에 필요한 필수 영양분이 많이 함유되어 있다.”고 전했다.

국내와 더불어 해외에서도 칼슘의 주요 공급원으로 우유 등 유제품 섭취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캐나다에서는 미국의학연구소(IOM·Institute of Medicine)와 공동으로 영양섭취기준(DRIs)을 정하는데, 칼슘의 권장섭취량은 체내 칼슘 농도의 항상성과 뼈 건강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수준으로 산출한다.

미국의학연구소(IOM)에서 제시한 연령별 1일 칼슘 권장섭취량은 아동기 700~1,000mg, 청소년기 1,300mg, 성인 1,000mg, 노년기 1,200mg로 본 연구소에서 칼슘을 보충하기 위해 가장 적합한 식품으로 우유 및 유제품을 추천했다. 이는 칼슘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생체이용률이 높았고 특히나 우유 속 칼슘은 체내 흡수율 약 35%로 다른 식품에 비해 월등히 높은 편이라고 밝혀진 바 있다. 케일‧브로콜리 등의 진녹색 채소들은 우유에 비해 칼슘 함유량은 적지만 체내 흡수율은 높은 편으로 같은 양의 칼슘을 보충한다고 했을 때 진녹색 채소들은 2컵(4 servings) 이상을 채워 섭취해야 하는 반면 우유는 1컵(1 serving)이면 충분했다.

이처럼 우유는 칼슘과 미네랄, 단백질 등 뼈 건강에 필요한 영양소를 고루 갖춘 식품이다. 체내 단백질 이용률이 90%에 달하는 양질의 단백질 공급원이면서, 칼슘의 체내 흡수율은 다른 식품군에 비해 월등히 높아 전문가들도 우유 섭취를 적극 권장하고 있다. 이에 우유 및 유제품은 뼈를 튼튼하게 하고 골다공증 예방을 돕는 대표적인 식품임에 틀림없다고 볼 수 있겠다.

내 몸에 부족한 칼슘, 매일 우유 한 잔으로 보충해보길 바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