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은퇴 후 텃밭 일구며 살고파... DJ 처음 만났을 때 가장 기뻤다” 外 [국회소식]
문희상, “은퇴 후 텃밭 일구며 살고파... DJ 처음 만났을 때 가장 기뻤다” 外 [국회소식]
  • 보도본부 | 홍탁 PD
  • 승인 2020.05.21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탁] 2020년 5월 21일 목요일의 국내정세

▶국회
문희상, “은퇴 후 텃밭 일구며 살고파... DJ 처음 만났을 때 가장 기뻤다”
21일 문희상 국회의장은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1965년 혈기 넘치던 법대 시절 한일회담 반대 투쟁에 나섰던 시기를 떠올리면 55년의 세월, 1980년 서울의 봄을 기점으로 하면 40년, 1987년 제2 서울의 봄에 첫 창당에 참여한 시절을 기준으로 하면 33년”이라면서 “만감이 교차하지만 후회가 없는 삶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평생의 업이자 신념이던 정치를 떠난다니 심경이 복잡했다. 말짱 도루묵 인생이 아니었나 하는 깊은 회한이 밀려든 것도 사실”이라면서 “그러나 아쉬움은 남아도 후회 없는 삶이었다. 보람이 가득했던 행복한 정치인의 길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리고 “은퇴 후 의정부로 돌아가 어머님께서 가꾸시던 것과 비슷한 텃밭을 일구는 것이 진짜 꿈”이라고 덧붙였다.

▶정의당
심상정, “윤미향 이미 신뢰 잃어... 민주당 신속히 진상파악 해야”
21일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에서 윤미향 당선인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 “이미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본인의 해명이 신뢰를 잃은 상태에서, 검증과 공천 책임을 가진 민주당이 계속 뒷짐을 지고 있는 것은 국민들이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민주당은 신속히 진상을 파악해 국민들께 밝히고 진실에 상응한 책임 있는 조치를 내놓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의기억연대의 회계 의혹에 대해선 검찰 수사가 시작되었고 나눔의집 의혹에 대해서도 경기도에서 특별수사팀을 꾸려 수사에 착수한 만큼 철저한 수사를 통해 이른 시일 내에 책임이 규명되길 바란다”며 “정의기억연대 회계 의혹은 검찰에 맡기더라도 윤미향 당선인 재산 형성 과정 의혹에 대해선 민주당이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민주당, “반드시 법정 시한 준수”... ‘일하는 국회’ 위해 통합당 압박
21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21대 개원 준비에 바로 돌입해야 한다”면서 “20대 국회는 역대 최단 기록을 세웠지만 법정 시한을 지키지 못했다. 21대는 반드시 법정 시한을 준수해야 한다”면서 미래통합당을 본격 압박하기 시작했다. 또 민주당은 상시국회 도입, 법제사법위의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등 국회법 개정을 통해 제도 정비해 속도감 있게 법 처리를 하는 이른바 ‘일하는 국회’도 다시 강조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무엇보다 한시가 급한 3차 추경과 국난 극복을 위한 민생 경제 법안을 조속히 처리하기 위해 21대의 신속한 개원이 필요하다”며 “민의와 어긋난 무리한 주장으로 조속한 국회 개원을 방해하는 것은 국민의 삶을 위험에 빠뜨리는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