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맞이하여 광주로 향한 민주당... 김태년, “진실 밝히는 것이 숙제” 外 [국회소식]
5.18 맞이하여 광주로 향한 민주당... 김태년, “진실 밝히는 것이 숙제” 外 [국회소식]
  • 보도본부 | 홍탁 PD
  • 승인 2020.05.18 2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탁] 2020년 5월 18일 월요일의 국내정세

▶더불어민주당
5.18 맞이하여 광주로 향한 민주당... 김태년, “진실 밝히는 것이 숙제”
18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이날 오전 광주 옛 전남도청 앞인 5·18 민주광장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또 지도부는 이날 오후 계엄군의 헬기 사격 탄흔이 원형 보존된 전일빌딩245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21대 국회의원 당선인 전원과 함께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기도 했다. 이해찬 대표는 최고위에서 “표현의 자유 뒤에 숨어 5·18과 유공자에 대한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파렴치한 자가 활개 치는데, 민주당은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그리고 김태년 원내대표는 “최초 발포명령자에 대한 진상 규명과 처벌조차 아직 이뤄지지 않았고, 실종된 시민 유해도 찾지 못했다”며 “광주 민주화운동의 진실을 밝히는 것은 현재진행형의 숙제”라고 강조했다.

▶미래통합당
통합당 주호영, 5.18 기념식 참석... 반대 시위없이 추모탑 참배   
18일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광주를 방문해 기념식에 참석하고 유족에게도 사과의 말을 전했다. 또 이날 기념식에서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나란히 서 주먹을 쥐고 위아래로 흔들며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기도 했다. 지난해 황교안 전 대표는 광주 시민들의 거센 항의로 인해 버스에서 내려 추모탑까지 가는 데 15분이 걸렸던 것과는 다르게 앞길을 막아서는 인파는 없었다. 주 원내대표와 유력 인사들이 광주 방문을 앞두고 과거 그릇된 행태에 대해 공식 사과 입장을 밝히면서 호남의 분노한 민심이 다소 가라앉은 것으로 파악된다. 참배를 마친 그는 "5·18 민주화운동을 둘러싼 갈등과 상처를 모두 치유하고 5·18 정신으로 하나 된 대한민국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전했다.

▶국회
불편하다 눈총 받던 공인인증서 폐지되나... 전자서명법 개정안 마지막 본회의 상정
18일 전자서명법 개정안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거쳐 오는 20일 열리는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에 상정될 전망이라고 더불어민주당이 전했다. 서비스 혁신을 저해하고 사용자 불편을 초래한다는 눈총을 받아온 공인인증서가 도입된지 21년만에 폐지되는 것이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하다. 이번 개정안에는 공인인증서가 사라짐에 따라 블록체인 등 국제 기준을 고려한 전자서명인증업무 평가·인정제도를 도입하도록 하는 내용도 담겨있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이원욱 의원은 "공인인증서의 독점적 지위를 없애자는 의미"라며 "유종의 미를 거두자는 의미에서 (지난 7일 상임위에서) 이견 없이 통과됐다"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