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가느냐 마느냐’...코로나19로 고민 깊어지는 학부모와 학생들 [시선만평]
학교 ‘가느냐 마느냐’...코로나19로 고민 깊어지는 학부모와 학생들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20.05.18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 심재민 /일러스트 – 최지민)

교육부가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학생까지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다고 보고 예정대로 등교 수업을 시작하기로 했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지난 17일 '고등학교 3학년 등교 수업 대비 학생 분산 방안'을 발표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유치원 및 초·중·고등학교는 20일 고3부터 순차적으로 등교 수업을 시작한다. 고2·중3·초1∼2·유치원생은 27일, 고1·중2·초3∼4학년은 6월 3일, 중1과 초5∼6학년은 6월 8일에 등교한다.

박 차관은 "질병관리본부 등 전문가들과 협의한 결과, 코로나19의 종식이 불확실하고 가을부터 2차 대유행 가능성이 있는 등의 상황에서 등교 수업을 무기한 연기하기보다는 철저한 방역을 하면서 등교를 개시해야 한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교육부의 이러한 방침에 등교 결정을 반기는 학부모와 학생도 있지만, 반대로 혹시 모를 감염 사태에 대한 우려도 깊은 상황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