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행차 5대 중 1대 자동차검사 불합격...등화장치-제동장치-배기가스 순 [모터그램]
운행차 5대 중 1대 자동차검사 불합격...등화장치-제동장치-배기가스 순 [모터그램]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05.16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교통사고를 예방하고 차량의 수명을 늘리기 위해 반드시 받아야 하는 자동차 검사. 그런데 도로를 달리는 자동차 5대 중 1대는 자동차검사에 불합격 한 채로 운행중이라 도로 위 안전을 위해하고 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2019년 자동차검사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작년 한 해 동안 검사를 받은 총 1,179만대의 자동차 중 21.5%인 253만대가 부적합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분석에 따르면, 23개 검사항목 중 등화장치(213만건)와 제동장치(48만건), 배기가스(44만건) 순으로 부적합률이 높게 나타났다.

연료별로 살펴보면, LPG차의 부적합률이 22.0%로 가장 높았으며, 전기차가 6.0%로 가장 낮았고, 차종별로는 주행거리가 긴 화물차가 23.6%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승용(20.9%), 승합(18.6%), 특수(17.4%) 순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차령별로는 차령이 증가함에 따라 부적합률도 증가하여, 15년 이상 운행한 차량에서는 부적합률이 30.6%로 분석되었다.

특히 제동장치에 문제가 있는 경우 운행거리가 길지 않더라도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데, 이를 확인하기 위해 공단은 화물차를 대상으로 '제동장치 부적합차량 위험성 재현시험'을 실시하였다. 그 결과 바퀴 양쪽에 가해지는 제동력이 다른 ‘편제동’ 상태를 재현한 경우, 브레이크를 밟으면 차량이 한 쪽으로 쏠리는 현상이 나타나 정상적인 운행이 불가능했다.

또 제동 후 브레이크에 발을 떼었을 때도 제동이 풀리지 않는 일명 ‘끌림’현상을 재현한 결과, 주행 후 100초가 지나지 않아 바퀴부근의 온도가 100도 넘어 화재위험이 발생했다.

공단은 “철저한 자동차 검사는 교통사고를 예방하여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가장 쉬운 방법”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특히, 사고가 대형화되기 쉬운 대형 승합차와 화물차를 운행하는 운전자는 차량관리에 보다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