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四字)야! 놀자] 주위를 살피지 않으면 엉뚱한 사람이 이익을 본다 ‘어부지리’
[사자(四字)야! 놀자] 주위를 살피지 않으면 엉뚱한 사람이 이익을 본다 ‘어부지리’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20.05.14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본 콘텐츠는 동물과 관련된 다양한 사자성어(四字成語, 고사성어)를 소개하며 그 유래를 쉽고 재미있게 전달하는 기사입니다.

큰 조개와 황새의 만남은?
커다란 조개는 물속에서 다이버들의 안전을 위협할 정도로 위험한 동물입니다. 입을 벌리고 있다가 손이라도 닿아 닫히면 빠져나올 수 없을 정도로 강력한 힘을 자랑하죠. 한편 황새는 대표적인 물고기 사냥꾼입니다. 긴 부리를 이용하면 빠져나갈 수 있는 물고기가 그리 많지 않으니까요. 이 둘이 만나면 어떻게 될까요? 조개와 황새가 등장하는 고사성어가 있습니다.  

‘사자(四字)야! 놀자’ ‘어부지리(漁父之利)’입니다.
→ 고기잡을 어(漁) 사내2` 부(父) 갈 지(之) 이로울 리(利)

‘어부지리(竭澤而漁)’란 “어부가 이익을 본다”라는 뜻으로 둘 사이의 싸움 또는 다툼을 틈타 제3자가 이익을 얻는 것을 말합니다.

‘어부지리(漁父之利)’ 이야기

연나라 대신이었던 소대는 이웃인 조나라 혜문왕에 화친을 권하기 위해 찾아가 이렇게 얘기합니다.

“제가 오는 길에 역수를 지나가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마침 그곳에서 입을 열고 햇빛을 쬐는 조개를 보았습니다. 그런데 이를 본 황새가 와서 조갯살을 먹으러 부리를 조개 입에 넣었죠. 그러자 조개가 입을 닫아 버렸고 이들은 서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는데 이를 발견한 어부가 횡재 했다며 이들을 잡아 가버렸습니다. 이들처럼 연나라와 조나라가 서로 싸우게 되면 옆에 있는 진나라에게만 좋은 꼴이 될 것입니다.”

막강한 진나라가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고 있는 가운데 황새와 조개처럼 정신없이 싸우다 보면 둘 다 국력이 쇄하게 될 것이고, 그리 되면 진나라는 별 힘을 들이지 않고 두 나라를 공격할 수 있다는 말에 혜문왕은 크게 깨우쳤고 연나라와 화친을 맺게 되었습니다.

‘어부지리’의 이득을 자신이 볼 것이라 생각하지 마세요 

누구나 어부의 입장이고 싶겠지만 세상일은 결코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자신이 황새나 조개의 입장인 경우가 더 많죠. 따라서 누군가의 이익과 반목되거나 경쟁적인 일을 추진할 때에는 항상 주위를 살피는 꼼꼼함이 필요하고, 반드시 상대방을 이기겠다는 마음보다는 상생할 수 있는 방법은 없는지를 모색하는 것도 지혜로운 태도라 할 수 있겠습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