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의 창] 진정한 사회인으로서의 책임, 성년 됨을 축하하는 ‘성년의 날’
[지식의 창] 진정한 사회인으로서의 책임, 성년 됨을 축하하는 ‘성년의 날’
  • 보도본부 | 홍탁 PD
  • 승인 2020.05.13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 탁]

◀NA▶
매년 5월 셋째 월요일 법정기념일로 성년이 된 것을 축하하고 성인으로서의 책임감을 일깨우기 위해 제정된 날이 있습니다. 성인으로서의 자부심을 부여하기 위해 지정되기도 했죠. 스무 살(만 19세)이 되는 사람에게는 가족이나 연인 등이 축하와 격려의 의미로 장미나 향수 등을 선물하기도 합니다. 민법상 부모 등 후견인의 보호에서 벗어나 독립적으로 법률행위를 할 수 있는 성년. 오늘은 ‘성년의 날’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MC MENT▶
우리나라는 1973년 대통령령에 따라 성년의 날이 국가 공인 기념일로 지정됐습니다. 73년과 74년에는 4월 20일에 기념행사를 했지만 1975년부터 청소년의 달인 5월에 맞추어 날짜가 5월 6일로 변경됐죠. 그러다 1984년에 이르러 현재와 같은 5월 셋째 월요일에 성년의 날을 기념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그 이전에는 성년의 날이 없었을까요?

◀NA▶
본래 고려왕조와 조선왕조 때도 비슷한 의식의 ‘성년례’가 있었습니다. 이때 성인이 된 남자는 댕기머리 대신 상투를 달아주게 되고 여자는 댕기머리 대신 머리에 비녀를 달아주는 의식을 통해 성인식을 치르는 전통이 있었습니다.

구한말까지도 집안 어른들을 모시고 성인식을 치르는 의식이 있었으나 지금은 서구식으로 성인식을 대부분 치르고 있죠. 그러나 국가청소년위원회와 성균관의 주관으로 1999년부터 성년례를 부활해 전통 성인식을 거행하고 있으며 다른 향교나 서원 등에서 전통 관례를 시연하기도 합니다.

◀MC MENT▶
성년이 되면 공법상으로는 선거권의 취득, 기타의 자격을 취득하며 흡연이나 음주 금지 등의 제한이 해제됩니다. 사법상으로는 완전한 행위능력자가 되는 외에 친권자의 동의 없이 혼인할 수 있고 양자를 할 수 있는 등 여러 가지 효과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 성년의 기준이 해외에서는 또 다르다고 합니다.

◀NA▶
성년에 관한 입법. 유럽의 경우 성년연령을 21세로 하는 독일·프랑스 등과 23세로 하는 네덜란드와 같은 나라도 있는데요. 아시아의 경우 일본과 같이 일반 국민은 만 20세를 성년으로 하고 천황·황태자·황태손의 성년을 만 18세로 하는 나라도 있으나, 만 20세를 성년으로 하는 나라들이 대부분입니다. 특히 일본은 성년의 날을 국가 공휴일로 지정하기도 했죠.

사실 성년의 날을 기념하는 것이 나이를 기수로 세던 관습에서 나온 것이기에 자기의 생일에 맞춰 성인이 되는 서양권에서는 크게 의미가 없습니다.

◀MC MENT▶
국내에서는 2013년 민법 개정으로 성년을 만 20세에서 만 19세로 낮추었기에 올해는 2001년  생들이 성년에 해당합니다. 아이오아이의 전소미, ITZY의 류진, 채령, 에이비식스의 이대휘, 피겨스케이트 선수 차준환 등이 이번에 성년이 됐는데요. 하지 말아야 할 일과 할 일을  머리로는 알면서 몸으로 실행하기는 쉽지 않은데요. 성인이 되는 순간, 권리에 따르는 의무와 책임을 함께 질 수 있는 진정한 성년이 되어야 한다는 사실을 꼭 기억하시길 바랍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