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4개월 비대위’ 거부, 지도부는 김종인 잡기에 총력 外 [국회소식]
김종인 ‘4개월 비대위’ 거부, 지도부는 김종인 잡기에 총력 外 [국회소식]
  • 보도본부 | 홍탁 PD
  • 승인 2020.04.2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탁] 2020년 4월 29일 수요일의 국내정세

▶미래통합당
김종인 ‘4개월 비대위’ 거부, 지도부는 김종인 잡기에 총력
29일 미래통합당의 심재철 원내대표 등 현 지도부는 전날 상임전국위원회 개의 불발로 탄생한 ‘4개월 비대위’ 제안을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가 거부하자, 내달 8일 전까지 어떻게든 김 내정자를 설득하겠다고 나섰다. 심 원내대표 등 현 지도부는 일단 정족수 미달로 실패한 ‘8월 전당대회’ 당헌 삭제를 어떻게든 관철하기 위해서 내달 6일 상임전국위를 재소집할 방침이다. 한편 당내에서는 리더십이 손상된 현 지도부를 교체한 뒤 스스로 수습책을 찾자는 반발이 제기 되고 있다. 조경태 의원은 “하루빨리 당선자 총회를 열어 새 원내대표를 뽑고, 새 원내대표가 당의 향후 일정에 대해 책임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국회
인터넷은행법 두고 잇단 비판... “추경안 볼모로 명분도 없는 논의”
29일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및 운영에 관한 특례법’(인터넷전문은행법) 개정안 처리를 놓고 부결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발생하고 있다.  정의당 추혜선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본회의 부결이 두 달이 채 지나지 않았는데 단지 제1당과 2당 지도부가 법안 처리에 합의했다는 이유만으로 명분도 없는 법 개정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합의를 비판했다. 또 민생당 채이배 의원도 “미래통합당은 추경안을 볼모로 인터넷은행법을 통과시킬 것을 요구했고 민주당은 이런 말도 안 되는 요구를 수용했다. 정말 지긋지긋한 불공정의 시도는 끝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인터넷전문은행법 개정안은 인터넷은행 대주주의 한도 초과 지분보유 승인 요건 중 공정거래법 위반 요건을 완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민주당 성인지 감수성 긴급교육 실시... 신고상담센터도 활성화 할 것
민주당 젠더폭력근절대책 TF 단장인 남인순 의원은 29일 오전 국회에서 TF 첫 회의를 마치고 “성인지 감수성과 관련해 우리 당에 소속된 공직자, 당직자, 기초·광역의원, 당선인 등을 대상으로 긴급교육을 실시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추행 사건으로 사퇴한 이후 당 구성원들 전반에 대한 교육 등 재발 방지 조치가 시급하다고 판단으로 보인다. 남 의원은 “당선인 워크숍에 합칠 수 있고, 교육연수원이 기초·광역의원 교육 계획이 있다고 해 거기에 필수로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포함하려 한다”고 말했다. 한편 남 의원은 “예방적 기능을 전담하는 신고상담센터 상설화는 조금 더 논의할 것”이라며 사무총장 산하 신고상담센터 상설화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내 성폭력 문제를 원천적으로 근절하기 위해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