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사하구에서 맨홀 공사 중 중국인 3명 사망
부산 사하구에서 맨홀 공사 중 중국인 3명 사망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4.09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후 3시 20분께 부산 사하구 하수도 공사장 맨홀에서 작업하던 중국인 근로자 3명이 유독가스에 중독돼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가 발생한 맨홀은 깊이 4m로  이모 씨(59), 송모 씨(62), 염모 씨(52)가 작업중에 가스에 질식 되었고, 출동한 119구조대원에 의해 40여 분 만에 구조되어 병원으로 이송되었지만 구조 당시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고 한다. 

사고가 발생한 맨홀에서 소방대원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부산소방본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해당 맨홀에서는 유독가스인 황화수소, 일산화탄소, 이산화탄소 등이 검출되었다. 경찰은 사고 당시 작업자 1명이 맨홀에 들어간 뒤 나오지 않자 나머지 작업자 2명이 확인하러 들어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하수도 공사는 부산시가 발주하고 O사가 시공하였는데, 당시 현장에는 작업자 5명이 하수를 모아 하수처리장으로 보내는 분류 하수관로를 신설하는 작업을 하고 있었다.

경찰은 시공사 등을 상대로 안전장비 착용과 안전수칙 준수 등 과실 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며, 이 씨 등 3명이 지하 하수관로에 고여 있던 황화수소 등 유독가스에 중독돼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원인 등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