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코로나19, 고양이들은 괜찮을까 [시선톡] 
우한폐렴 코로나19, 고양이들은 괜찮을까 [시선톡]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20.04.08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연구진이 고양이 사이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염이 가능하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실제로 코로나19가 동물들 사이에서도 전염이 가능한지에 대한 여부가 꾸준히 연구의 대상이 되었다. 

지난 3일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농업과학원 산하 하얼빈(哈爾濱) 수의연구소 연구진은 최근 '흰담비·고양이·개 등의 코로나19 민감성' 연구 결과를 논문 사전발표 플랫폼(bioRxiv)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이번 실험에서 코로나19가 처음 확산한 것으로 지목된 후베이성 우한(武漢) 화난(華南) 수산시장 및 우한지역 환자에게서 채취한 바이러스를 이용해 고양이 6마리를 대상으로 감염 여부를 시험했다. 바이러스는 고양이의 코를 통해 주입했으며, 3~5일 만에 대변에서 바이러스 리보핵산(RNA)이 검출됐다.

베이징에서 한 시민이 고양이를 데리고 외출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에서 한 시민이 고양이를 데리고 외출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안락사 등을 통해 고양이가 죽은 후 관찰한 결과 코선반·입천장(연구개)·편도선·기도 등에서도 RNA가 나왔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고양이에서는 코로나19가 효율적으로 복제되고, 어린 고양이가 더 잘 전염됨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개·돼지·닭·오리 등에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복제가 잘 안 되었지만, 고양이와 흰담비에서는 유효하게 이뤄졌고 사람 간 전염과 마찬가지로, 호흡기 비말을 통해 전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리고 3일 뒤 이를 뒷받침이라고 하듯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에서도 고양이가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중국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황중농업대학과 우한바이러스연구소 연구진은 최근 공동 발표한 논문에서 고양이 102마리에서 채취한 혈청 샘플 15개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 15개 샘플 가운데 11개에서는 중화항체가 발견됐다.

주인이 코로나19 확진 환자인 고양이에서 채취한 3개 샘플에서는 중화항체 수준이 높았는데 이는 이들 고양이가 인간과의 밀접접촉을 통해 감염됐음을 시사한다고 논문은 지적했다.

고양이의 코로나19 확진은 이뿐이 아니다. 최근 홍콩에서도 한 코로나19 확진자의 고양이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나타냈으며 다른 코로나19 확진 환자의 반려견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었다. 이런 사례로 인간과 동물 간의 코로나19 전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코로나19의 전염 상황은 좀처럼 가라앉을 기미를 보이고 있지 않다. 우리나라와 중국을 비롯한 몇 몇 국가들이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백신도, 뚜렷한 예방법도 없는 지금의 상황에서 코로나19에 대해 안심하기는 어렵다. 이 상황에서도 나라 안팎으로는 정치적 싸움이 줄어들지 않고 있고, 이제는 동물들끼리의 감염도 문제가 되고 있다. 

하지만 아직 모두 추가 연구가 필요한 연구들일뿐. 반려동물에게서 사람에게로 코로나19가 전파된다는 증거는 전혀 없기 때문에 반려동물을 함부로 버리는 일이 발생해서는 안 될 것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