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뒤늦게 ‘긴급사태’ 선언...日 누적 확진자 4천명 넘어 [글로벌이야기]
아베 총리, 뒤늦게 ‘긴급사태’ 선언...日 누적 확진자 4천명 넘어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04.07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도쿄도(東京都) 등 7개 광역지자체를 대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1. 아베 총리, 긴급사태 선언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5시30분쯤 코로나19 정부대책본부를 열고 도쿄, 가나가와, 사이타마, 지바 등 수도권을 포함해 오사카, 효고, 후쿠오카 등 7개 광역지자체를 대상으로 긴급사태를 선포했다.

긴급사태 기간은 골든위크로 불리는 대형 연휴가 끝나는 내달 6일까지 약 1개월이다.

아베 총리는 “전국적이고 급속한 만연에 의해 국민생활 및 경제에 심대한 영향을 줄 우려가 있는 사태가 발생했다고 판단해 특별조치법에 근거해 긴급사태선언을 발령한다”고 말했다.

2. 일본 내 아베 총리 선언에 대한 평가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한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경제 충격 등을 우려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에 소극적이었으나 확진자가 급증하고 경고의 목소리가 커지자 선언하게 됐다는 분석도 나왔다.

아사히(朝日)신문은 그간 아베 정권이 긴급사태 선언에 관해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지 않았다고 6일 분석하고 전날 아베 총리가 긴급사태를 선언하겠다는 의향을 표명한 것은 "선언을 피할 수 없다는 판단"을 했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아베노믹스에 의한 경기 회복'은 정권의 구심력을 유지해 온 원동력"이라며 아베 정권이 "그간 경기 후퇴 우려 때문에 신중했다"고 평가했다.

3. 일본 긴급사태, 8일 0시부터 발효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일본에서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35명 새로 확인됐다고 현지 공영방송 NHK가 7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에 탔던 이들을 포함해 4천804명으로 집계됐다.

긴급사태 선포는 8일 0시부터 발효될 예정이다. 대상 지역 광역단체장은 외출 자제 및 학교·상업시설 사용 중지 요청, 임시 의료시설을 위한 토지·건물 수용, 약품 등 필요물자에 대한 수용 등 개인의 권리를 제한하는 조치를 취할 수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