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얼어붙은 경제 녹이는 '착한 소비 운동' [지식용어]
코로나19로 얼어붙은 경제 녹이는 '착한 소비 운동'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04.06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행정안전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상황 속에서 자치단체가 ’착한 임대인 운동‘에 이어 ’착한 소비 운동‘을 펼치고 있다.

'착한 소비 운동'은 골목식당가, 농·어가, 자영업자들을 돕기 위한 착한 선 결제, 승차 구매, 공영주차장 할인 등 다양한 형태로 진행 중이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먼저, 유동인구 감소로 어려워진 골목식당가를 돕기 위해 미리 결제하는 선(善)결제 및 나눔 운동이 곳곳에서 활발하게 펼쳐지고 있다. 실제 사례를 들어 살펴보면 서울 양천구는 직원들이 지역 내 단골집을 방문해 미리 결제(3만원 이상) 한 후, 이를 SNS에 인증하고 다음 참가자를 지명한 후에 다시 찾는 소비촉진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와 함께 관내 음식점 등에서 10만원 이상 구매한 영수증을 동 주민센터에 가지고 가면 손 소독제와 마스크를 지급하는 행사도 진행 중이다.

부산 수영구도 ’밥 먹고 마스크 받고‘ 운동을 진행 중이다. 관내 식당 영수증을 제시하면 동 주민센터에서 마스크를 나눠주는 행사*를 전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또한 자치단체의 다양한 승차 구매(드라이브 스루)도 눈길을 끈다. 경남 김해시, 충남 서산시는 각각 대성동고분박물관, 중앙호수공원 주차장에서 승차 구매 방식으로 대파·상추·아욱 등 꾸러미(11종, 2종)를 판매하였고, 앞으로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경북 포항시는 구룡포해수욕장 주차장에서 승차 구매를 통해 활어회 준비물량 전량을 판매했고, 이어 지역 농산물도 함께 판매하는 등 소비촉진 운동에 앞장서고 있다. 이외에 광주, 대전, 세종, 하동군 등에서 수협과 함께 4월 중 승차구매 운영을 계획 중이다. 

한편,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상권을 살리기 위해 한시적으로 공영주차료 일부를 감면하거나 무료로 개방하는 자치단체가 늘고 있다.

대표적으로 경기 수원시는 5월 31일까지 공영 유료주차장 43개소 무료로 개방하고 점심시간에 단속을 유예하는 도로변 주정차 허용시간도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 30분까지로 늘렸다. 강원 춘천시는 4월 30일까지 공영주차장 10개소(총,1901면)의 주차료를 50% 감면(1시간 600원→300원)한다. 제주도는 제주들불축제, 왕벚꽃축제, 유채꽃축제, 4·3희생자추념식 전야제 등 총 22건 행사를 취소하고 해당 예산(약 35억원) 전액을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에 재편성해 신속히 집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서울시, 부산시, 울산시, 강원도, 제주도 등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식당, 카페 등이 소독·방역작업이 완료되면 영업장에 ’방역안심인증‘을 표시해 주민들의 방문을 유도하는 운동을 펼치고 있다.

착한 임대인 운동에서 착한 소비 운동까지 지역 사회가 어려울 때마다 힘을 모으는 우리 국민들이 있기에 난관 극복 시기를 앞당겨 왔다. 정부와 자치단체가 이러한 힘을 바탕으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기를 바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