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5일(식목일) 이후 경제-일상 보장하는 방역 시스템 구축...‘무럭무럭 자라길’ [시선만평]
4월5일(식목일) 이후 경제-일상 보장하는 방역 시스템 구축...‘무럭무럭 자라길’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20.03.26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 심재민 /일러스트 – 최지민)

정부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끝나는 4월 5일 이후에는 경제활동과 일상생활을 일정 정도 보장하는 방역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26일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홍보관리반장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4주 차에 접어들고 있어서 국민의 피로감도 심하고 일상생활이나 경제활동에서도 많은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며 "정부도 그 부분을 고민하면서 방역과 생활이 조화되는 '생활방역'에 대한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일상으로 완전히 돌아가지는 못하더라도 경제활동과 일상생활을 어느 정도 보장하면서 방역도 최대한 할 수 있는 그런 사회구조를 만들기 위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달 중 전문가, 정부, 시민사회가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기구를 구성해 '지속가능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4월5일 식목일을 기점으로 학교와 직장, 식당, 대중교통 등 일상에서 필요한 방역 지침 등이 마련될 것으로 보이는데, 이런 대책들이 실효성을 거두어 우리 경제와 일상이 회복하기를 바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