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목에 깁스 두르고 ‘맨 얼굴’ 공개 [시선만평]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목에 깁스 두르고 ‘맨 얼굴’ 공개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20.03.25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 심재민 /일러스트 – 최지민)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신상이 공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4일 오후 내부위원 3명, 외부위원 4명(법조인·대학 교수·정신과 의사·심리학자)으로 구성된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조 씨의 신상 공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피의자 신상이 공개된 첫 사례다.

이러한 결정을 바탕으로 경찰은 25일 오전 8시께 조 씨를 검찰에 송치하면서 그의 얼굴을 공개했다. 이날 조 씨는 이례적으로 목에 깁스를 두르고 정수리에 밴드를 붙이고 나타났으며 마스크 착용 없이 맨 얼굴을 그대로 드러냈다.

한편 지난 18일 올라온 '텔레그램 n번방 용의자 신상공개 및 포토라인 세워주세요'라는 청와대 국민 청원에는 24일 오후 3시 기준 약 250만 명 이상의 인원이 동의한 바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