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뒤에 숨어 악용하는 행위들 사라져야 [시선만평]
‘코로나19’ 뒤에 숨어 악용하는 행위들 사라져야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20.03.2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 심재민 /일러스트 – 최지민)

코로나19가 확산하며 국민 건강을 위해하고 경제에 큰 피해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를 오히려 악용하며 타인에 피해를 주는 나쁜 사람들이 있어 공분을 사고 있다.

먼저 전국적으로 품귀 현상을 빚고 있는 마스크와 관련한 사기 범죄가 극성을 부리고 있으며, 일부 세력들은 마스크를 매점매석해 부당한 이익을 취하려다 적발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이나, 경제적 피해 상담 또는 지원 악용한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마저 등장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이 뿐만이 아니다. 일부 악덕 기업의 경우 코로나19 증상이 없음에도 과잉 대응하며 무급휴가를 강요하고 심지어 퇴직과 해고를 통보하는 사례까지 있어 도미노 현상식의 피해를 낳고 있다.

코로나19를 악용하며 더욱 상황을 어렵게 만들고 마음의 문을 닫게 하는 이러한 행동들에 대한 단호한 대처와 처벌이 필요해 보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