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두박질치는 주가...코스피-코스닥 모두 서킷브레이커 발동 [시선만평]
곤두박질치는 주가...코스피-코스닥 모두 서킷브레이커 발동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03.19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 심재민 /일러스트 – 최지민)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유행) 선언 후 전 세계 경제가 시름시름 앓고 있다. 우리나라의 주가 역시 연일 급격히 하락하며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다.

19일 장중 코스피와 코스닥지수가 동시에 8% 넘게 폭락하면서 또 두 시장의 거래를 일시 중단시키는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됐다. 국내 양대 시장에서 같은 날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된 것은 역대 두 번째다. 앞서 지난 13일에도 주가지수가 8% 넘게 급락하면서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서 모두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된 바 있다.

한국거래소는 이날 낮 12시 5분부터 20분간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거래를 중단했다. 발동 당시, 낮 12시 5분 51초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29.69포인트(8.15%) 내린 1,461.51을 가리켰다. 코스닥지수는 발동 당시인 낮 12시 5분 31초 전 거래일보다 40.33포인트(8.31%) 내린 444.81을 나타냈다.

이처럼 장중 코스피가 8% 넘게 폭락하면서 국내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기업들의 시가총액이 장중 1천조원 선 아래로 떨어졌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