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플로리다 해변, 코로나19 아랑곳하지 않아...수천명 방문객 몰려 [글로벌이야기]
美 플로리다 해변, 코로나19 아랑곳하지 않아...수천명 방문객 몰려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0.03.1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만 미국 플로리다주 클리어워터 비치에 많은 사람이 몰려 논란이 되고 있다. 미 CBS방송은 플로리다주 클리어워터 비치에 최근 방문객 수천 명이 몰려든 사진과 영상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확산하고 있다고 현지 시각으로 17일 보도했다.

1. 수천명의 방문객이 몰려든 해수욕장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제공]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제공]

보건 당국의 사회적 거리 두기 권고에도 불구하고 해변에는 사람들이 무더기로 몰려들었으며 해당 사진에는 단체로 해수욕을 즐기거나 수영복 차림으로 백사장에 나란히 누워 있다. 미국에서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에 1천명 이상씩 늘어나는 등 감염 사태가 심각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다른 사람과 약 6피트(약 1.83m)는 떨어져 있으라고 권고했지만 해수욕객들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은 듯한 모습이다.

2. 대통령도 소용없었던 생활수칙

[사진/Flickr]
[사진/Flickr]

CBS는 바닷가 풍경을 묘사하며 "사람들은 팬데믹(감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에 신경 쓰지 않는 듯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지난 16일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나서 10명 이상 모이지 말라는 내용을 포함한 코로나19 확산 방지 생활수칙을 발표했지만 이마저도 소용이 없었던 셈이다.

3. 해변 폐쇄 언급 없었던 플로리다 주지사

[사진/Pixabay]
[사진/Pixabay]

방송에 따르면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가 이날 모든 술집과 나이트클럽의 운영 시간 단축, 식당 수용인원 축소 등 조처를 발표했지만 해변 폐쇄는 언급하지 않았다. 특히 문제의 사진이 찍힌 클리어워터 지방정부 당국자들은 최근 해변에 통행금지령을 내리는 것에 대해 의논했지만 최종 결정은 내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