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90 IIHS 충돌평가 최고 등급 획득...G70-G80에 이은 쾌거 [모터그램]
제네시스 G90 IIHS 충돌평가 최고 등급 획득...G70-G80에 이은 쾌거 [모터그램]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03.12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각 브랜드의 각축전이 펼쳐지는 미국 자동차 시장. 이곳에서 까다로운 미국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업계의 경쟁은 오래 전부터 이어져 왔다. 그리고 이는 전반적인 품질과 소비자 대응 향상으로 이어지기도 하는 긍정적인 반응을 불어오기도 했다.

국내 자동차 제조사 역시 마찬가지! 미국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온 결과 최근 다양한 부분에서 국내 제조사들이 ‘우수’한 성적을 이끌어 내며 이슈가 되고 있다.

제네시스 G90 [제네시스 브랜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시스 G90 [제네시스 브랜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시스 브랜드의 플래그십 세단인 G90이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12일 제네시스는 G90이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가 현지시간 6일 발표한 충돌 평가에서 가장 높은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op Safety Pick+)'를 받았다고 밝혔다.

제네시스 G90이 획득한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를 받으려면 전면 및 측면 충돌과 지붕 강성, 머리 지지대 및 좌석 안전, 운전석·조수석 스몰 오버랩 등 6개 항목 평가에서 모두 최고 등급인 '우수'(good) 평가를 받아야 한다. 이중 스몰 오버랩 테스트는 실제 사고에서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충돌 부위인 차량 운전석 쪽 앞부분 25%를 벽에 부딪히게 해 안전성을 평가하는 방식으로 여기서 낙제 점수를 받는 차종도 많이 있다.

G90은 전방 충돌방지 시스템 테스트 '상급'(advanced) 이상, 전조등 평가 '우수'(good) 이상 등의 요건도 만족시켰다. G90의 전방 충돌방지 시스템은 12mph(19.3㎞/h)와 25mph(40.2㎞/h) 속력의 차량과 충돌 상황에서 충돌을 회피해 가장 높은 등급인 '최우수'(superior)를 받았고, 차량과 보행자의 충돌 상황에서는 저속에서 충돌을 피하고 고속에서 속도를 급격히 낮춰 '상급'(advanced) 등급을 받았다.

이로써 제네시스는 전 모델에 걸쳐 미국에서 안전성을 입증했다. 지난달 G70와 G80가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받은 데 이어 이번에 G90까지 이 등급을 받아 세단 전 모델이 최고 안전 등급을 획득한 것. 제네시스 관계자는 "제네시스는 다양한 위험 상황에서 탑승자를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모든 모델에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 보조 등 첨단사양을 기본 장착했다"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