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되는 봄 신차 ‘올 뉴 아반떼’ 티저 공개...4월 초 출시 [모터그램]
기대되는 봄 신차 ‘올 뉴 아반떼’ 티저 공개...4월 초 출시 [모터그램]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03.11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판매량에 있어 주춤한 양상을 보이던 대한민국 대표 준중형 세단 ‘아반떼’가 다음 달 완전변경(풀체인지) 모델 출시를 앞두고 있다. 그런 가운데 현대자동차가 출시 예정인 '올 뉴 아반떼'의 티저 이미지와 영상을 11일 처음으로 공개했다. 현대차는 올 뉴 아반떼에 미래를 담아낸 과감한 디자인과 일상을 혁신하는 최첨단 안전 편의 기술, 효율적이면서도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조화시켰다고 소개했다.

이번 올 뉴 아반떼는 2015년 6세대 아반떼 출시 이후 5년 만에 선보이는 7세대 모델이다.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장(전무)은 "7세대 아반떼는 1세대 모델부터 이어진 고유의 대담한 캐릭터를 극대화해 디자인했으며 고정관념과 금기를 깬 파격적인 선과 면의 구성을 통해 신선한 조형미를 완성했다"고 말했다. 현재 6세대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디자인에 있어 상당히 ‘불호’라는 의견이 많았던 만큼 현대가 7세대 아반떼에 어떤 터치를 담아냈을 지에 대한 기대감이 상당한 상황이다.

현대차 '올 뉴 아반떼' 티저 이미지(외장) [현대자동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새로운 아반떼는 우선 늘씬한 자세가 인상적이다. 최근 현대차가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선보일 때에도 차체 길이를 조금씩 키우고 있는 추세인 만큼, 아반떼 역시 티저 이미지 상으로 상당히 길어진 차체가 눈에 들어온다. 특히 휠베이스가 상당히 늘어나면서 슬릭한 이미지와 함께 뒷좌석 공간의 확대도 기대하게 한다.

올 뉴 아반떼는 풀체인지인 만큼 신규 플랫폼을 적용해 무게중심이 낮고 안정적인 설계를 구현했다. 현대차 디자인 철학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바탕으로 대담하고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완성했다는 게 현대차 설명이다. 특히 현대차에 따르면 올 뉴 아반떼는 세 개의 선이 만나 하나의 꼭짓점을 이루는 삼각형을 외장에 전체적으로 녹여낸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 테마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또 올 뉴 아반떼는 그랜저의 전면부와 통일성을 부여했다. 정교하게 세공된 보석처럼 빛의 변화에 따라 입체적으로 반짝이는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 그릴'이 헤드램프와 통합된 형태로 넓고 낮아진 비율로 자리한 것.

여기에 전면에서 후면까지 한 번에 이어지는 캐릭터 라인과 트렁크에 현대의 'H'로고를 형상화한 'H-테일램프'를 적용해 현대자동차의 DNA를 부여한 것도 눈에 띈다.

현대차 '올 뉴 아반떼' 티저 이미지(내장) [현대자동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내장 디자인은 비행기 조종석을 재해석한 운전자 중심 구조가 눈길을 끈다. 이는 기아자동차가 주로 K5의 실내에서 보여주던 방식의 실내 구성과 유사해 실물을 기대하게 한다. 도어에서 크래시 패드를 거쳐 콘솔까지 낮고 넓은 라인으로 연결해 개방감을 높였고, 10.25인치 풀 디지털 클러스터와 10.25인치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로 최신 트렌드를 충실히 따랐다.

현대차는 오는 18일 오전 11시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에서 '월드 프리미어 이벤트'를 열어 올 뉴 아반떼를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이어 국내에는 다음 달 초 출시 행사를 하고 본격적으로 판매를 시작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