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코로나19관련 ‘말실수’로 여론의 후폭풍...‘발언신중’ 마스크 필요 [시선만평]
민주당 코로나19관련 ‘말실수’로 여론의 후폭풍...‘발언신중’ 마스크 필요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02.27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 심재민 /일러스트 – 구본영 수습)

특히 코로나19에 대한 정부·여당의 대응 하나하나에 이목이 쏠리는 가운데, 최근 이틀 새 여권에서는 여론의 거센 후폭풍을 맞은 발언이 잇따랐다.

지난 25일 홍익표 수석대변인의 "대구·경북 봉쇄 조치" 발언, 26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코로나19 확산의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 발언, 박광온 최고위원의 "확진자 증가는 국가 체계가 잘 작동했다는 것" 발언이 대표적이다.

이처럼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서는 이런 '말실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 특히 각종 부적절한 언행이 4·15 총선을 앞두고 민심에 악재로 작용할까 걱정하는 분위기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이 여권의 끊이지 않는 설화로 비판 여론이 높아지자 27일 '발언에 신중해야 한다'며 내부 단속에 나섰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권의 발언 논란과 관련, "많은 국민이 우려하는 위기 상황인데 실질적 뜻이 말로 표현되는 것과 다르다 하더라도 말 한마디 조심스럽게 하자는 컨센서스가 (당내에) 있다"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