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명륜진사갈비, ‘코로나 19’로 어려움 겪는 가맹점에 한 달 월세 지원
프랜차이즈 명륜진사갈비, ‘코로나 19’로 어려움 겪는 가맹점에 한 달 월세 지원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02.25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륜진사갈비 본사 ㈜명륜당이 ‘코로나19’ 비상상황으로 인한 가맹점주들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기 위해 총 23억원에 달하는 전국 522개 가맹점 전체의 한 달 월세 전액을 파격 지원했다고 밝혔다.

업체 관계자에 따르면 명륜진사갈비 가맹점은 500개 지점이 넘는다. 1개 가맹점 최고 월세 지원금이 1,690만원에 달하는 곳도 이번 지원에 포함되어 있으며 또한 상대적으로 월세가 저렴한 매장은 추가 지급을 통해 최소 300만원의 월세를 지원했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명륜진사갈비 제공]
[명륜진사갈비 제공]

이 관계자는 "이번 명륜진사갈비의 ‘코로나 19 사태’ 지원에는 본사와 가맹점주협의회 간의 상생협약이 빛을 발휘했다."라며 "명륜진사갈비는 지난 1월 가맹본사와 가맹점주협의회 상생협력 협약을 맺은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본사는 가맹점들의 피해 규모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업계 동향 등을 꾸준히 살펴 왔으며, 가맹점주협의회는 현장에서 체감하고 있는 가맹점들의 피해와 고통을 본사에 적극적으로 전달했다."라며 "가맹점의 고통을 본사도 함께 나눈다는 취지로 본사는 전 가맹점 월세 지원이라는 큰 결정을 내리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대한민국 자영업, 특히 외식업이 큰 타격을 입고 있다. 천재지변과 유사한 이 사태를 타개하기란 쉽지가 않다”며 “이번 월세지원이 가맹점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될 수 있도록 세입자인 가맹점주 외에도 건물주인 가맹점주에게도 형평성 있게 월세를 지급한다”고 전했다. 또한 모든 매장의 매출이 정상화 될 때까지 최선을 다해 가맹점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명륜진사갈비 본사는 이번 월세 지원 외에도 손님들이 안심하고 매장을 방문하실 수 있도록 본사 직원이 전국 매장의 테이블, 의자, 손잡이 등 매장 내부 소독을 무상으로 실시하며, 매장 청결 유지를 위한 청소 등도 함께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명륜진사갈비는 사태를 함께 극복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