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종로 현장방문 취소...'코로나19' 확산 때문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종로 현장방문 취소...'코로나19' 확산 때문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02.22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사표를 던진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역시 코로나19 확산으로 일정에 차질을 빚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주말인 22일 오후 종로구 통인시장과 북촌 한옥마을 등을 연이어 방문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황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예정된 현장 방문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종로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고, 사태가 전국적으로 확산할 조짐을 보인다는 점을 고려해 이날 일정을 취소한 것으로 보인다. 

황교안 대표 [연합뉴스 제공]
황교안 대표 [연합뉴스 제공]

앞서 지난 21일 황교안 대표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예산과 입법 등 국회 차원의 모든 대책을 강구하겠다. 예비비든 추가경정예산(추경)이든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일에 협조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절체절명의 위기 극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필요한 대응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 통합당은 초당적 협력을 약속했고, 그 의지는 흔들림이 없다"며 "가장 지원이 시급한 대구·경북(TK)을 중심으로, 여당과 머리를 맞대겠다"고 강조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