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국가위건위, 코로나19 에어로졸 전파 가능성 인정 [글로벌이야기]
中 국가위건위, 코로나19 에어로졸 전파 가능성 인정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02.19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국가위건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에어로졸을 통해 전파될 가능성을 처음으로 인정했다.

1. 국가위건위, “에어로졸 전파 가능성 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이는 이번에 새로 추가된 내용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에어로졸 형태로 화장실의 하수도를 거쳐 전파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경고와 우려를 공식 인정한 것이어서 주목받고 있다.

국가위건위는 19일 발표한 코로나19 치료방안 제6판에서 "에어로졸을 통한 전파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에어로졸 전파가 일어날 수 있는 조건은 상대적으로 밀폐된 환경에서 장시간 고농도의 에어로졸에 노출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2. 중난산 원사, 에어로졸 감염 위험 설명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사스 퇴치의 영웅으로 불리는 중난산 중국공정원 원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최근의 홍콩 아파트 대피 사건과 2003년 아모이가든 집단감염 사태와 함께 자신의 연구팀이 코로나19 환자의 대변에서 바이러스를 분리한 것을 제시하며 "하수도가 새로운 전염원일 수도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하수도에 머물러 있던 분변 안의 바이러스가 바람을 통해 공기 중으로 빠져나올 때 사람들이 바이러스가 함유된 공기(에어로졸)를 흡입하면 감염 위험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주택이나 공공장소에서 하수도가 잘 통하도록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전했다.

3. 홍콩서 아파트 주민 대피 소동 발생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한편 홍콩에서는 최근에도 코로나19 환자의 배설물에 있던 바이러스가 환풍기를 통해 다른 층의 화장실로 퍼졌을 가능성이 제기돼 아파트 주민 100여명이 새벽에 대피하는 소동이 있었다.

이 아파트의 307호에 사는 한 코로나19 환자가 1307호에 사는 다른 환자로부터 감염됐을 수 있다는 추측에 따른 것이었다.

에어로졸 전파는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당시 홍콩의 아모이가든 아파트 집단 감염 사태의 원인으로 추정됐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