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영기, "솔직히 전 아쉬움이 덜한데, 신성은 진짜 아쉬워요"
'사람이 좋다' 영기, "솔직히 전 아쉬움이 덜한데, 신성은 진짜 아쉬워요"
  • 보도본부 | 김휘련 기자
  • 승인 2020.02.18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방송 캡쳐
출처-방송 캡쳐

 

'사람이좋다'에서는 트로트 샛별로 등극한 영기가 출연해 인생사를 언급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영기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신성은 영기의 연습실을 찾아 응원했다. 두사람은 '미스터트롯'을 통해 호흡을 맞추었던 무대를 다시 한번 선보이며 추억에 빠졌다.

특히 영기는 "솔직히 전 다 보여드려서 아쉬움이 덜한데, 성이는 진짜 아쉬워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신성은 "이제는 모든 분들이 저를 많이 알아보시고, 완전히 전화점이 됐어요"라고 '미스터트롯' 출연 소감을 언급했다.

이어 그는 "2020년도는 영기의 해가 되지 않을까 생각해본다"라며 영기를 응원하며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